블랙핑크, 美 'GMA' 접수…'Lovesick Girls' 무대 뉴욕 타임스퀘어 장식
상태바
블랙핑크, 美 'GMA' 접수…'Lovesick Girls' 무대 뉴욕 타임스퀘어 장식
  • 백융희 기자
  • 승인 2020.10.22 1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YG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YG엔터테인먼트 제공

 

[백융희 기자] 그룹 블랙핑크가 미국의 대표 아침 방송 프로그램 '굿모닝 아메리카(GMA)'서 화려한 무대를 펼쳐 글로벌 팬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블랙핑크는 21일(현지시간) 오전 방송된 미국 ABC '굿모닝 아메리카'에 출연했다.

이날 MC 마이클 스트라한은 “블랙핑크가 'THE ALBUM’으로 대성공을 거두고 있다”고 소개하며 멤버들을 뜨겁게 환영했다. 이어 화상 인터뷰가 진행됐다.

각종 글로벌 차트서 신기록을 작성한 블랙핑크는 그간의 눈부신 성과와 관련한 질문에 “팬들이 보내주는 사랑과 지지는 우리에게 모든 걸 의미한다"며 "정말 감사하다”고 고마운 마음을 표했다.

마이클 스트라한은 이에 “블랙핑크가 이전(2019년)에 나왔을 때 기존의 그 어떤 ‘굿모닝 아메리카’ 출연진보다 더 많은 관중을 불러모았었다”고 언급, 이들의 막강한 파급력을 다시 한 번 부연했다.

블랙핑크의 첫 정규앨범명 ‘THE ALBUM’에 대한 궁금증도 재차 등장했다. 블랙핑크는 “다른 아이디어도 있었지만 팬들이 오랜 시간 우리의 정규앨범을 고대했던 걸 떠올려보면 ‘THE ALBUM’이 완벽한 제목이라고 느꼈다”고 밝혔다.

블랙핑크는 또 '가장 공연하고 싶은 장소'를 묻는 질문에 “블링크(팬덤)가 너무 보고 싶어서 전 세계 모든 곳에 가보고 싶다”고 바랐다.

인터뷰를 마친 블랙핑크는 앨범 타이틀곡인 ‘Lovesick Girls’ 무대를 꾸몄다. ‘Lovesick Girls’라고 적힌 대형 네온 사인을 배경으로 블랙핑크는 압도적인 카리스마로 무대를 꽉 채웠다. 특히 블랙핑크의 이 무대는 미국 뉴욕 타임스퀘어 전광판에 동시 중계돼 블랙핑크의 현지 인기와 위상을 실감하게 했다.

'굿모닝 아메리카'는 미국 ABC 채널을 대표하는 아침 방송 프로그램으로, 40년이 넘는 역사와 높은 시청률을 자랑한다. 블랙핑크는 지난 2019년 ‘굿모닝 아메리카’에서 ‘뚜두뚜두 (DDU-DU DDU-DU)’로 미국 첫 생방송 무대를 펼친 바 있다.

블랙핑크는 전날 ABC 인기 심야 토크쇼 ‘지미 키멜 라이브!’에서 K팝 걸그룹 최초로 무대를 선보였을 뿐만 아니라, ‘굿모닝 아메리카’에 두 번째 출연해 미국의 아침을 깨우며 독보적인 존재감을 입증했다.

블랙핑크는 데뷔 4년만에 첫 정규앨범 'THE ALBUM'을 최근 발매하고 인기몰이 중이다. 'THE ALBUM'은 음원 공개 직후 미국을 비롯한 총 57개국 아이튠즈 앨범 차트 1위를 차지했다. 아울러 미국 빌보드 200과 영국 오피셜 앨범 차트에서 발매 첫 주 모두 2위에 오르며 K팝 걸그룹 새 역사를 썼다.

백융희 기자
백융희 기자
byh@marketnews.co.kr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