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린 폭로 스타일리스트 A씨 “합의금 받은 적 없어, 추측성 글 멈춰주길”(전문)
상태바
아이린 폭로 스타일리스트 A씨 “합의금 받은 적 없어, 추측성 글 멈춰주길”(전문)
  • 백융희 기자
  • 승인 2020.10.23 21: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손해선 기자
사진=손해선 기자

[백융희 기자] 그룹 레드벨벳 아이린에게 갑질을 당했다고 폭로한 스타일리스트 겸 에디터 A씨가 논란을 멈춘 이유로 “사과를 받았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A씨는 23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금액적 합의 같은 것은 전혀 없었다. 사과 받던 자리에서 ‘합의’라는 단어 조차 나오지 않았다. 합의를 하기 위한 만남이 아닌 사과를 위한 만남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이 사건에 대해 아무런 반응도 행동도 하지 않을 거다. 나를 위한 게 아니라 어제 그 자리에 나와 준 아이린을 위한 마지막 배려다”라면서 “아이린을 진심으로 생각하는 팬이라면 더 이상 선을 넘지 말고 멈추길 바란다”며 악성 댓글, 무분별한 신상 털기를 자제해달라고 덧붙였다.

특히 그는 “그런 글들은 나에게 아무런 상처가 되지 않으며 아이린에게 어떤 식으로든 좋은 영향을 주지 않는다”고 말했다.

끝으로 A씨는 SM엔터테인먼트 관계자들에게 “피곤한 일을 만들게 돼 깊은 사과를 전한다”고 마무리 했다.

앞서 스타일리스트 A씨는 지난 2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연예인에게 갑질을 당했다고 폭로했다. A씨는 사과받기 위해 당시 상황을 녹취해놨지만, 결국 사과받지 못했다고 글을 올렸다. 이어 A씨는 레드벨벳과 레드벨벳 아이린&슬기 유닛 활동 곡 ‘Psycho(사이코)’와 ‘Monster(몬스터)’를 해시태그로 덧붙였고 해당 글의 주인공이 아이린이 아니냐는 추측이 나왔다.

일각에서는 A씨가 과거 아이린과 관련한 칭찬 글을 올렸다며 아이린이 아니라고 반박했다. 하지만 A씨는 아이린 관련 칭찬 글을 삭제하거나 수정해 더욱 의혹을 키웠다. 특히 일부 업계 관계자들도 A씨의 글에 좋아요 등을 누르거나 응원 글을 더해 논란은 커졌다.

이에 결국 SM엔터테인먼트와 아이린은 해당 글과 관련한 내용을 인정, 재차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행동하겠다며 공식입장을 밝혔다. A씨 역시 폭로 글을 삭제했다.

사진=스타일리스트 A씨 인스타그램
사진=스타일리스트 A씨 인스타그램

다음은 스타일리스트 A씨 입장 전문.

저는 이미 상처받았고 이 상처는 영원히 잊혀지지 않을 것입니다. 하지만 전 인간으로서의 존엄을 지키기 위해 C씨에게 직접 사과를 받고 싶었고, B 회사 책임자분들과 함께 C씨를 만났습니다. 어제의 만남이 이뤄지기까지는 몇 차례의 조율과 시간이 필요했습니다.

처음 글을 올린 이후, 제가 아무런 행동을 취하지 않고 있던 것은 저도 이 상황에 대비해 매순간 합리적이고 현명한 판단을 해야했기 때문입니다. 가장 큰 이유는 더 큰 오해를 키우기 싫었고, 난무하는 억측과 난동에 힘을 실어주기 싫었기 때문입니다.

그 일이 일어난 직후 저를 고용한 B회사 관계자분, 그 현장에 있었던 매니저들에게 그녀의 잘못을 인정받고 사과를 받았기에 섣부르게 행동할 이유가 없다고 생각했습니다.

저는 C씨가 속한 그룹의 스타일리스트를 한 적이 없으며, 10월 20일 화요일 촬영 스케줄 1Day 스타일링을 ‘외주’로 의뢰 받은 사람입니다.(이 스케줄에 대해 첫 의뢰받은 것은 10월 5일이었고, 10월 6일 공식적인 내용 메일을 받은 후 15일간 B회사와 C씨가 속한 그룹의 요청에 따라 일을 준비했습니다.)

내용 중 ‘처음 만난 사람’에게 라고 한 것은 그날 C씨가 2016년 저와 모 매거진 촬영을 같이 했다는 걸 전혀 기억하지 못했기 때문이며(어제 직접 만나서도 확인했습니다) 문제가 된 자리에서의 행동은 저 한명이 아니라 그날 저의 스케줄을 같이 도운 다른 에디터 후배 1인과 어시스턴트 1인에게도 같이 일어난 일이었기 때문입니다.

그런 이유 때문에 어제 사과를 받는 자리에 두 사람도 함께 동행해 B회사 책임자분들과 C씨와 이야기 했고 각자 C씨에게 사과를 받았습니다.

C씨 팬들의 무분별한 악플에는 처음부터 대응할 필요가 없다고 생각했습니다. 지금도 그 생각은 마찬가지입니다. 제가 지금껏 아무런 액션을 취하지 않은 이유는, 처음 이 일을 바로 잡아야 한다고 생각한 시점부터 제 의지의 근본적인 목표이자 목적은 C씨가 ‘앞으로 어느 누구에게도 그러한 행동을 하지 않는다는 것에 대한 약속을 받는 것’과 그날 그 일을 당했던 저와 제 팀 2인을 ‘직접 만나 사과를 한다’ 두 가지였기 때문입니다. 전 제가 목표했던 목적을 이뤘기 때문에 어제 공식 사과를 받고 모든 것을 멈춘 것입니다.

일부에서 상상하고 꾸며낸 이야기 중, 금액적 합의 같은 것은 전혀 없습니다.(오직 10월 20일 제가 일했던 1Day 스케줄에 해당하는 페이와 진행비에 대한 처리만이 남아있는 상태입니다.) 그리고 어제 자리에서 ‘합의’라는 단어 조차 나오지 않았습니다. 합의를 하기 위한 만남이 아닌 사과를 위한 만남이었습니다.

저는 저를 끝까지 지켜내야 했습니다. 지각없는 사람들의 무차별적인 공격을 더 이상 당할 이유가 전혀 없기에 이후 오해가 없도록 B회사 C씨에게 잘못을 인정, 사과, 앞으로 그런 행동을 하지 않겠다는 약속에 대한 내용이 포함된 공식 사과문을 그 자리에서 요청한 것입니다. 저 역시 이 글을 통해 제 입장을 표명하는 것이 마지막이 될 것입니다.

저는 한 개인입니다. 저는 제가 생각하는 직업윤리를 지키며 살아왔고 어떤 일을 하던 간에 제가 주어진 것에 최선을 다하면서 살아 왔습니다. 저도 실수를 하면서 살고 있으며 어떤 누군가에게는 나쁜 사람일 것이고 어떤 누군가에게는 좋은 사람일 것입니다. 그건 C씨도 마찬가지일 것입니다. 하지만 이번 일은 제 개인의 일로 단정 지을 수 없습니다. 의뢰된 일에 대해 직업적 소명을 다한 저와 지금까지 저와 같은 경험을 한 제 동료들을 위해서 인격모독에 대한 회복과 최소한의 존엄을 지키기 위한 행동이었습니다.

저는 이 상처를 어떻게든 극복하고 앞으로 제 자리로 돌아가 다시 살아가기 위해 노력할 것입니다. 그리고 이 사건에 대해 아무런 반응도 행동도 하지 않을 것입니다. 그것은 저를 위함이 아니라, 어제 그 자리에 나와 준 C씨를 위한 마지막 배려입니다. 그러니 C씨를 진심으로 생각하는 팬이라면 더 이상 선을 넘지 말고 멈추시길 바랍니다. 그런 글들은 저한테 아무런 상처가 되지 않으며 C씨에게 어떤 식으로든 좋은 영향을 주지 않습니다.

마지막으로 제 개인적인 신상 털기나 자극적인 여론몰이를 위한 루머 조장은 이 일의 크기만큼 저도 어느 정도 예상한 바이고, 제가 무엇을 한들 막을 수 없는 일이겠지만 이제는 그만 하시는 것이 좋을 것입니다. 저도 그 부분에 대해서는 따로 준비를 하고 있습니다.

글이 길어졌습니다. 저의 입장에서는 이 글을 쓸 수밖에 없었습니다. B회사 관계자 분들에게는 피곤한 일을 만들게 되어 개인적으로 깊은 사과를 드립니다. 마지막으로 이 글을 보시는 분들에게 간곡히 부탁드립니다. 결국에는 모두에게 더 큰 상처와 피해로 남을 추측성 글과 기사를 멈춰주시길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백융희 기자
백융희 기자
byh@marketnews.co.kr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