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복', 1차 보도 스틸 9종 공개! 압도적 비주얼 끝판왕
상태바
'서복', 1차 보도 스틸 9종 공개! 압도적 비주얼 끝판왕
  • 조정원 기자
  • 승인 2020.10.26 10: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CJ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CJ엔터테인먼트 제공

[조정원 기자] 영화 '서복'이 압도적인 비주얼을 자랑하며 기대를 모은다.

26일 '서복' 제작진은 1차 보도 스틸 9종을 전격 공개했다.

'서복'은 인류 최초의 복제인간 서복(박보검 분)을 극비리에 옮기는 생애 마지막 임무를 맡게 된 정보국 요원 기헌(공유 분)이 서복을 노리는 여러 세력의 추적 속에서 특별한 동행을 하며 예기치 못한 상황에 휘말리게 되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내일의 삶이 절실한 전직 정보국 요원 기헌은 안 부장(조우진 분)으로부터 거절할 수 없는 마지막 임무를 제안받는다. 극비 프로젝트로 탄생한 인류 최초의 복제인간 서복을 안전하게 이동시키라는 것이다.

사진=CJ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CJ엔터테인먼트 제공

임세은(장영남 분) 박사의 보호 아래 평생을 실험실에서 살아온 서복과 유리창 너머로 서복의 모습을 유심히 지켜보던 기헌은 특별한 동행을 시작하게 되고, 그와 동시에 예기치 못한 공격을 받게 된다. 들이닥친 괴한을 단숨에 제압하고 총을 겨누는 기헌의 모습과 그의 곁에서 서늘한 표정으로 응시하는 서복의 모습은 여러 세력의 추적 속에서 이들의 여정이 어떻게 흘러갈지 관객들의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공유는 극 중 전직 정보국 요원 기헌 역을 맡았다. 또한, '차이나타운' 이후 5년 만에 스크린으로 복귀한 박보검이 인류 최초의 복제인간 서복 역에 도전, 스크린 첫 주연에 나선다. 여기에 막강한 연기 내공을 자랑하는 대세 연기파 배우 조우진, 장영남, 박병은이 가세해 극을 풍성하게 채운다.

한국영화 사상 최초로 복제인간이라는 소재를 다룬 영화 '서복'은 이제껏 본 적 없는 신선한 캐릭터와 압도적인 비주얼은 물론, 상반된 두 캐릭터의 매력이 더해진 감성 브로맨스를 선보이며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한편 '서복'은 오는 12월 전국 극장에서 만날 수 있다.

조정원 기자
조정원 기자
chojw00@marketnews.co.kr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