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의 참견 시즌3', 여친 절친과 비밀까지 공유하는 남친…"선 넘은 것"
상태바
'연애의 참견 시즌3', 여친 절친과 비밀까지 공유하는 남친…"선 넘은 것"
  • 조정원 기자
  • 승인 2020.10.27 09: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KBS Joy '연애의 참견 시즌3' 제공
사진=KBS Joy '연애의 참견 시즌3' 제공

[조정원 기자] 절친과 남자친구가 너무 가까워지는 바람에 우정과 사랑 모두 잃을 위기에 처한 사연이 '연애의 참견 시즌3'에 등장한다.

27일 오후 방송하는 KBS Joy 예능 프로그램 '연애의 참견 시즌3' 43회에는 1년째 동갑내기 남자친구와 연애 중인 고민녀의 이야기가 찾아온다.

우연한 기회에 '찐친'이 된 고민녀의 절친들과 남자친구. 친구들과 남자친구가 친해진 모습에 고민녀도 처음엔 흐뭇했지만, 점점 남자친구가 자신보다 더 친구들과 어울리는 것 같아 신경 쓰이기 시작한다. 심지어 남자친구와 절친 단둘이서 영화를 보는 날도 있다고. 이에 주우재는 "상황 자체가 이해가 안 간다"라며 황당해하고, 김숙은 "선을 넘고 있다"라며 불편한 마음을 드러낸다.

이날 스튜디오에서는 애인의 친구, 혹은 친구의 애인과 어느 선까지 가깝게 지낼 수 있는지 갑론을박이 벌어진다. 한혜진은 고민녀의 상황을 자신에게 대입해보면서 "내 여자친구들이 내 남친에게 이런다고 상상해보면 진짜 짜증 날 것 같다. 하지만 친구 남자친구가 나한테 이런다면? 괜찮을 거 같기도 하다"라며 스스로 이중 감정을 느낀다고 털어놓는다.

반면 곽정은은 "난 둘 다 싫다. 굉장히 개인적인 문제다"라며 고개를 내젓고, 주우재는 "연애 따로 우정 따로다. 커플 모임은 하지 말아라"라며 강하게 충고했다는 후문이다.

하지만 사연의 진짜 문제는 따로 있었다. 친구들과 별의별 얘기를 다 하던 남자친구가 말하지 말아야 할 것까지 친구들과 공유한 것이다. 이에 곽정은은 "숨이 턱턱 막힌다"라며 힘들어하고, 서장훈과 주우재는 "고민녀 친구가 남친에 대한 호감이 어느 정도 있다", "애초에 남친이 즐기고 있는 거다"라고 분석한다.

과연 고민녀를 분노하게 한 절친과 남자친구의 행동은 무엇일까. 또한, MC들은 화를 내긴 어렵지만 심각한 상황에 놓인 고민녀에게 어떤 해결방법을 제안할까.

궁금증을 모으는 '연애의 참견 시즌3' 43회는 오늘(27일) 오후 10시 50분에 방송한다.

조정원 기자
조정원 기자
chojw00@marketnews.co.kr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