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일야사' 김대희X김민경, 내관·상궁 변신! 사극 캐릭터도 찰떡 빙의
상태바
'천일야사' 김대희X김민경, 내관·상궁 변신! 사극 캐릭터도 찰떡 빙의
  • 조정원 기자
  • 승인 2020.10.27 14: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채널A '천일야사' 방송 캡처
사진=채널A '천일야사' 방송 캡처

[조정원 기자] 개그맨 김대희와 개그우먼 김민경이 '천일야사'에서 내관과 상궁으로 분해 환상의 호흡을 뽐냈다.

김대희와 김민경은 지난 26일 방송한 채널A '천일야사'의 코믹 사극 '직업실록'을 통해 조선 시대 궁녀들의 경찰관 '감찰상궁'에 얽힌 비화를 그려냈다.

이날 김대희는 궁녀와 사랑에 빠진 김 내관으로, 김민경은 궁녀들을 감시하는 호랑이 감찰상궁으로 분했다.

강산이 세 번 바뀌어야 차지한다는 상궁 자리에 10년 만에 초고속 승진한 김민경은 궁녀들의 신발부터 속바지, 발톱에 들인 봉숭아 물까지 적발하는 귀신같은 능력 탓에 '미친개'로 불렸다. 하지만 어느 날 궁녀 소희의 임신을 의심했고, 결국 자신의 오해에서 비롯됐다는 것을 알게 된 후 감찰상궁 역할에 회의를 느낀다.

답답한 김민경은 내관 김대희를 찾아 술을 마시며 "궁녀들에게 너무 심하다고 생각하냐"고 속내를 털어놨다. 김대희는 "그걸 알고 들어온 게 궁녀고, 김 상궁이고, 나다. 본분을 다할 뿐이다"라고 위로를 건넸다. 한결 마음이 가벼워진 김민경이었지만, 다음날 궁녀 소희의 밀고로 내관과 시간을 보냈다는 게 알려져 웃전의 추궁을 당한다.

이후 궁녀 소희가 행방불명되자 밀고에 의한 복수라 생각한 김대희는 화를 냈고, 김민경은 김대희와 소희가 사랑하는 사이이기에 납치극을 벌였음을 고백한다. 이에 김대희는 자신을 좋아해 벌인 일이라 생각하고 "내가 죄인이다"라며 사죄했지만, 김민경은 "제가 지키고 싶은 건 김 내관이 아닌 소희"라고 정색해 웃음을 안겼다. 결국 김민경은 두 사람을 궁에서 탈출시키며 감찰상궁일기를 해피엔딩으로 마무리했다.

이날 방송에서 김대희는 마음 따뜻한 내관 역할을 맡아 인자한 모습부터 왕자병 말기의 반전 웃음까지 선보이며 의외의 싱크로율을 뽐냈다. 또한, 김민경은 민경장군의 포스를 감찰상궁까지 발전시키며 진짜 호랑이 상궁 같은 절정의 연기력을 선보였다.

한편 김대희는 매주 월요일 오후 8시 10분에 방송하는 채널A ‘천일야사’를 통해 웃음을 전하고 있다. 또한, 김민경은 매주 금요일 오후 8시에 방송하는 코미디TV '맛있는 녀석들'을 통해 맹활약 중이다.

조정원 기자
조정원 기자
chojw00@marketnews.co.kr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