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 현장] ‘날아라 개천용’, 사회에 던지는 가슴 따뜻한 메시지(종합)
상태바
[Ma 현장] ‘날아라 개천용’, 사회에 던지는 가슴 따뜻한 메시지(종합)
  • 백융희 기자
  • 승인 2020.10.27 17: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SBS 제공
사진=SBS 제공

[백융희 기자] ‘날아라 개천용’이 시청자들에게 가슴 따뜻한 이야기를 전한다. 여기에 재미까지 더해 주말 안방극장에 웃음을 전할 예정이다.

27일 오후 SBS 새 금토드라마 ‘날아라 개천용’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개최됐다. 이날 자리에는 권상우, 배성우, 김주현, 정웅인, 곽정환 감독이 참석했다.

‘날아라 개천용’은 억울한 누명을 쓴 사법 피해자들의 목소리를 세상에 대변하는 두 남자의 뜨거운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먼저 이날 곽정환 감독은 ‘날아라 개천용’에 대해 “재미있는 드라마다. 가슴 따뜻해 지는 드라마다. 세상이 아무리 각박하고 냉정하다고 해도 가슴이 훈훈해지는 드라마가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곽 감독은 “드라마를 연출하면서 가장 많이 고민하는 부분은 ‘좋은 드라마란 무엇인가’다. ‘날아라 개천용’는 시청자 분들에게 의미 있는 이야기를 전달할 수 있는 것 같다. 더불어 의미 있는 이야기를 재미있게 전달할 수 있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사진=SBS 제공
사진=SBS 제공

고졸 출신 변호사 박태용 역을 맡은 권상우는 “어떤 작품이든 시청자, 관객 분들과 마주하는 건 기분이 좋다. 이렇게 좋은 작품에 주인공으로 참여하게 돼서 즐겁다. 인생 그래프로 보자면 배우를 시작하고 계속 행복한 시기인 것 같다. ‘날아라 개천용’은 데뷔 이후 촬영했던 작품 중에 가장 기대되는 작품인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캐릭터가 너무 완벽하면 재미가 없다. 그런데 제가 맡은 박태용 역은 인간 냄새가 나는 사람이다. 그런 부분들이 시청자에게도 전달되면 좋을 것 같아서 출연을 결심하게 댔다”고 출연 계기를 덧붙였다.

박삼수 역을 맡은 배성우는 “이번에 더러운 모습을 많이 보여줄 수 있을 것 같다. 제목이 ‘날아라 개천용’이다 보니까 개천용이 필요하다. 제가 개천용 역할을 맡은 것 같다. 더러운 것 까진 아니더라도 캐릭터 자체가 털털하다. 본질에 집중하기 때문에 꾸미는 데 많은 신경을 쓰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이어 권상우는 배성우와의 호흡에 대해 만족스러움을 드러냈다. 그는 “현장에서 어떤 대사와 행동을 하면 형(배성우)이 흡수를 잘한다. 서로 주고 받는 게 좋다. 촬영 일정이 바쁘지만, 굉장히 좋다”고 말했다.

사진=SBS 제공
사진=SBS 제공

배성우는 “배우와 호흡을 처음 맞출 때 고민이 많다. 그런데 의외로 권상우 씨가 아이디어를 많이 가지고 있다. 튼튼한 대본에 이 친구의 아이디어가 더해져서 더 좋은 이야기가 탄생된다”고 덧붙였다.

그러자 곽 감독은 “그래서 문제다. 코믹한 신을 찍을 때 웃지 않는다고 했는데 촬영 때 너무 많이 웃는다”고 즐거운 촬영 현장 분위기를 언급했다.

특히 권상우는 장윤석 역을 맡은 정웅인에 대해서도 감탄을 드러냈다. 그는 “선배님과 연기 하면서 내공에 깜짝 놀랐다. 함께 호흡을 빨리 맞추고 싶은데 그러지 못해서 아쉽다”고 말했다. 이에 정웅인 역시 “과찬이다”라며 “권상우 씨가 그 나이 대에 할 수 없는 연기력을 보여주고 있다”고 극찬했다.

사진=SBS 제공
사진=SBS 제공

이유경 역할을 맡은 김주현은 “지금까지는 나 자신을 위해 싸우는 역할이었다면 이번에는 다른 사람을 위해서 싸운다. 이번 드라마를 통해서 ‘멋진 이유경’ 수식어를 얻고 싶다”고 바람을 전했다.

또 정웅인은 “제가 맡은 캐릭터는 무거운 캐릭터지만, 평소에는 가벼운 부분이 있었으면 좋겠다고 감독님께 제안했다. 어떻게 시청자들에게 비춰질지는 모르겠다. 제가 맡은 검사 역할은 원흉의 역할이다. 잘못을 알고 있지만, 잘못을 인정하지 않는다. 저 역시 실제로는 이런 부분이 마음에 들지 않는다. 이런 부분을 감찰할 수 있는 기관이 생겨야 한다고 생각한다. 그런 분들에게 일침을 가할 수 있는 역할이었으면 좋겠다. 드라마의 의미를 생각해보게 될 부분인 것 같다”고 깊이 있는 이야기를 전했다.

끝으로 곽 감독은 “어떻게 이런 배우들을 모을 수 있었을까 싶다. 배우들의 열연을 잘 봐주시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백융희 기자
백융희 기자
byh@marketnews.co.kr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