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계청, "10월 소비자물가 0%대"…정부 통신비 지원 정책 덕
상태바
통계청, "10월 소비자물가 0%대"…정부 통신비 지원 정책 덕
  • 정훈상 기자
  • 승인 2020.11.03 0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통계청
사진제공=통계청

[정훈상 기자] 지난달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한 달 만에 다시 0%대로 떨어진 것으로 확인됐다.

정부의 통신비 2만원 지원 정책에 휴대전화 요금이 줄며 전체 소비자물가 상승률을 끌어내린 것으로 분석됐으며, 통신비 소비자물가가 하락하며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기준 근원물가는 1999년 이후 최저 수준으로 떨어졌다.

3일 통계청 소비자물가 동향에 따르면 10월 소비자물가지수는 105.61(2015년=100)로 지난해 같은 달 대비 0.1% 상승했다. 이는 지난 6월(0.0%) 이후 가장 작은 상승 폭이다.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올해 6∼8월 0%대에서 머무르다 9월 1.0%로 올라섰으나 지난달 다시 내렸다.

품목별로 보면 상품은 전년동월대비 1.3% 상승했는데, 상품 중 농축수산물은 13.3% 올랐으나 공업제품은 저유가 영향에 1.0% 떨어졌다. 전기·수도·가스도 한 해 전보다 4.0% 내렸다. 서비스는 0.8% 떨어지며 1999년 10월(-0.9%) 이후 최저 상승 폭을 나타냈다. 정부의 통신비 지원에 휴대전화료(-21.7) 소비자물가가 급락한 탓이다.

또한 개인서비스는 1.4% 올랐고, 집세는 0.5% 상승해 2018년 8월 이후 가장 많이 올랐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기준 근원물가인 ‘식료품 및 에너지제외지수’는 -0.3%로 1999년 9월(-0.4%)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을 기록했다.
 

정훈상 기자
정훈상 기자
marketnews2019@gmail.com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