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살아있다' 김민경, '먹방 여신'의 황소개구리 요리 섭렵기 공개
상태바
'나는 살아있다' 김민경, '먹방 여신'의 황소개구리 요리 섭렵기 공개
  • 조정원 기자
  • 승인 2020.11.20 11: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tvN '나는 살아있다' 방송 캡처
사진=tvN '나는 살아있다' 방송 캡처

[조정원 기자] 개그우먼 김민경이 황소개구리의 참맛에 눈을 떴다.

지난 19일 방송한 tvN '나는 살아있다'에서 김민경은 김성령, 이시영, 오정연, 김지연, (여자)아이들 우기와 함께 유속 극복 훈련과 IBS(소형고무보트) 훈련, 그리고 해상 실전 종합 훈련을 소화했다.

앞선 수중 생존 훈련에서 극심한 물 공포증을 호소했지만, 정신력으로 극복해낸 김민경은 밧줄 하나에 의지해 강을 건너는 도하 훈련에 선뜻 자원했다. 하지만 물 공포증이 다시 찾아왔고, 결국 10분 31초라는 가장 늦은 기록으로 강을 건넜다. 김민경은 "제가 먼저 하겠다고 해서 다들 놀랐었다. 안 되더라도, 중간에 멈추더라도, 가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훈련 소감을 밝혔다.

이후 바닷가에서 자연 재난 생존훈련이 이어졌다. 목봉 훈련에 돌입한 김민경은 근수저의 면모를 보였으나, 이내 인간 목봉으로 뽑혀 멤버들의 어깨에 올려지는 놀라운 경험을 하게 됐다. 김민경의 무게에 멤버들이 쓰러지자 "웃기려고 하지 마. 이거 예능 아니잖아"라며 큰 웃음을 안겼다. 하지만 훈련이 끝나자 "미안해. 내가 무거워서 미안해"라며 마사지를 서비스해 훈훈함을 선사했다.

나아가 김민경은 바다 한가운데에서 고무보트를 타고 육지에 오르는 마지막 미션에 도전했다. 깊은 바닷물에 물 공포증이 다시 찾아왔지만 멤버들의 도움으로 성공하며 감동을 자아냈다. 하지만 훈련 끝에 준비된 식사가 황소개구리라는 사실에 기겁했다. 그러나 "배고프면 흙도 파먹는다"며 개구리 요리 먹방에 돌입한 김민경은 새로운 미식 세계를 영접, "후추 뿌린 닭고기 같다"면서 흡입해 이날 웃음의 화룡점정을 찍었다. 

이처럼 김민경은 심각한 물 공포증에도 생존 프로그램에 임하는 남다른 각오를 뽐내며 모든 훈련을 소화하는가 하면, 최고의 먹방 대세답게 황소개구리 요리까지 섭렵하며 목요일 밤 안방극장에 행복한 웃음을 선물했다.

한편 김민경의 재난 생존기는 매주 목요일 오후 8시 40분에 방송하는 '나는 살아있다'에서 만나볼 수 있다.

조정원 기자
조정원 기자
chojw00@marketnews.co.kr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