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지, 20일 발라드 트로트 '세 번 잊어요'로 컴백
상태바
신지, 20일 발라드 트로트 '세 번 잊어요'로 컴백
  • 조정원 기자
  • 승인 2020.11.20 15: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JJ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JJ엔터테인먼트 제공

[조정원 기자] 혼성그룹 코요태의 신지가 솔로곡으로 돌아왔다.

신지는 20일 정오 솔로곡 '세 번 잊어요'를 발매했다.

'세 번 잊어요'는 발라드 트로트로, 애절한 바이올린 선율로 시작해 이후 말하듯이 이어지는 보컬이 인상적이다. 국내 최고의 혼성 댄스 그룹 코요태의 메인보컬로 댄스, 미디엄 템포, 발라드, 댄스 트롯 등 다양한 장르로 사랑받아 온 신지가 발라드 트롯에까지 출사표를 던져 이목이 쏠리고 있다.

또한, 미성과 허스키함을 오가는 신지의 보컬에 풍부한 리얼 스트링과 코러스 라인을 더해 슬픈 감성을 극대화했다. 특히 신지는 헤어진 연인에 대한 여자의 마음을 담은 가사를 자신의 이야기처럼 실감 나게 표현해내 듣는 이의 귀를 사로잡는다.

사진=JJ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JJ엔터테인먼트 제공

'세 번 잊어요'는 박현빈 '샤방샤방', 영탁 '찐이야', 조항조 '고맙소', 홍진영 '눈물비', 김호중 '우산이 없어요' 등 다양한 스타일의 성인가요로 사랑받고 있는 작곡팀 알고보니 혼수상태와 미우가 의기투합한 곡이다. 이 곡은 알고보니 혼수상태의 실화를 바탕으로 만들어진 것으로 알려져 화제를 모으고 있다.

신지는 1998년 혼성그룹 코요태로 데뷔했으며, 신나고 경쾌한 한국형 댄스 음악으로 많은 사랑을 받아왔다. 지난해 코요태 데뷔 20주년 기념 앨범 '리본(Reborn)'과 솔로곡 '애쓰지 마요'를 발매했다.

한편 최근 코요태는 MBC '놀면 뭐하니?'에서 싹쓰리의 곡 후보로 공개된 '아하(Oh my summer)'와 린다G가 프로듀싱에 참여한 '삭제'를 발매해 대중들의 귀를 즐겁게 만들었다. 또한, 유튜브 채널 '코요태레비전'을 통해 코요태만의 개성 가득한 콘텐츠로 팬들과 소통하고 있다.

조정원 기자
조정원 기자
chojw00@marketnews.co.kr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