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새 2020’ 박영린, ‘미란 役’ 손꼽아 기다리던 첫 등장! 새로운 전개의 핵심인물 기대감 UP!
상태바
‘불새 2020’ 박영린, ‘미란 役’ 손꼽아 기다리던 첫 등장! 새로운 전개의 핵심인물 기대감 UP!
  • 백융희 기자
  • 승인 2020.11.20 15: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SBS '불새' 방송 캡처
사진=SBS '불새' 방송 캡처

[백융희 기자] ‘불새 2020’ 박영린이 첫 등장부터 남다른 존재감을 드러냈다.

SBS 아침드라마 ‘불새 2020’에서 박영린은 10년의 세월이 흐린 뒤 이야기 속 장세훈(이재우 분)의 약혼녀 윤미란 역으로 본격 등장, 새롭게 펼쳐질 전개를 예고해 첫 등장부터 시선을 사로잡았다.

오늘(20일) 방송된 ‘불새 2020’에서 미란은 이지은(홍수아 분)과의 신분 차이로 가슴 아픈 이별 후 10년 뒤 아메리칸 드림을 이룩한 벤처기업가 CEO ‘윌리엄 장’이 된 장세훈과 함께 한국으로 돌아오는 모습이 그려졌다.

미란은 좀처럼 자기 이야기를 하지 않은 세훈에게 “윌! 난 당신에 대해서 속속들이 알고 싶어! 어린 시절은 어땠는지, 뭘 좋아했는지, 꿈이 뭐였는지, 또… 자기 엑스와이프는 어떤 여자였는지”라고 말한 뒤 “자길 많이 사랑하니까 궁금한 건 당연하잖아”라며 서운함을 내비쳤다.

이에 표현은 잘 못 하지만 널 떠나진 않는다는 세훈의 말에 미란은 “은근히 선수야~ 나도 당신이 날 떠나게 내버려 두진 않아!”라며 세훈을 향한 깊은 사랑을 가감 없이 내비쳤다.

이어 10년 만에 오는 한국에서 보고 싶은 사람이 없냐는 미란의 물음에 단호하게 없다고 대답하는 세훈을 보며 알 수 없는 이 불안감을 느끼는 미란의 눈빛과 표정이 이어져 앞으로 펼쳐질 긴장감 넘치는 전개를 예감케 했다.

특히 공항 화장실에서 미란과 지은이 서로의 존재를 모른 채 우연히 마주친 상황에서 지은에게 도움을 받게 되는 모습이 그려지며, 앞으로 두 사람이 어떻게 얽히게 될 것인지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한편 박영린은 섬세하고 안정적인 감정 연기와 화려하지만 고급스러운 분위기에 붉은빛이 도는 단발머리 헤어 스타일의 도회적인 미모가 더해져 윤미란 캐릭터를 완벽하게 그려냈다.

또한 큰 사고로 이제는 두 다리로 걸을 수 없는 상황으로 휠체어에 탄 모습으로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이에 휠체어 연기가 처음인 박영린은 더욱더 자연스러운 표현을 위해 본격적인 촬영 전 개인적으로 휠체어를 대여해 맹연습해 작품과 캐릭터에 남다른 애정을 보여주었다는 후문.

이에 앞으로의 전개 속 박영린의 남다른 활약에 대한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백융희 기자
백융희 기자
byh@marketnews.co.kr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