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젠틀맨스가이드' 정상훈, 1인 9역 완벽 소화! 첫 공연 성료
상태바
'젠틀맨스가이드' 정상훈, 1인 9역 완벽 소화! 첫 공연 성료
  • 조정원 기자
  • 승인 2020.11.23 17: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주)쇼노트 제공
사진=(주)쇼노트 제공

[조정원 기자] 배우 정상훈이 '1인 9색' 매력을 유감없이 발휘하며 뮤지컬 '젠틀맨스가이드' 첫 공연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지난 2016년 뮤지컬 '오케피' 이후 4년 만에 무대로 돌아온 정상훈은 한층 더 깊어진 연기 내공과 다채로운 매력으로 첫 공연을 완벽하게 소화해 새로운 인생 캐릭터의 탄생을 예고했다.

뮤지컬 '젠틀맨스가이드'는 1900년대 초반, 영국 런던을 배경으로 가난하게 살아온 몬티나바로가 어느 날 자신이 고귀한 다이스퀴스 가문의 여덟 번째 후계자라는 사실을 알게 된 뒤, 가문의 백작 자리에 오르기 위해 자신보다 서열이 높은 후계자들을 한 명씩 제거하는 과정을 그린 뮤지컬 코미디다. 정상훈은 1인 9역의 다이스퀴스 역을 맡아 생동감 넘치는 연기와 소화력으로 무대를 장악했다.

정상훈은 등장마다 관객의 시선을 압도하며 공연장을 뜨겁게 달궜다. 성별, 나이, 성격 등 각기 다른 9명의 캐릭터를 연기한 정상훈은 변화무쌍한 캐릭터의 특징을 살리는 노련한 연기에 능숙한 완급조절을 더했고, 그동안 여러 작품에서 보여왔던 넘치는 끼와 유머감각을 유감없이 발휘했다. 특히 탁월한 능청스러움과 재치로 유쾌한 웃음을 자아낸 정상훈은 매 캐릭터 변신마다 극적인 반전 효과를 주며 극을 더욱 풍성하게 만들었으며, 정상훈 표 다이스퀴스의 강렬한 존재감을 관객들에게 각인시켰다.

첫 공연을 마친 정상훈은 "'어려운 시기에 많은 분들이 스트레스를 받고 웃을 일이 없는 것 같아 즐거움과 웃음을 선사하는 것에 목표를 두고 최선을 다해 준비했다. 4년 만에 무대에 오르며 저 자신에게 기대도 많이 되고 걱정도 많이 됐는데 첫 공연 이후 많은 분들이 좋아해 주시고 격려해 주셔서 정말 다행이라고 생각한다. 무대에 설 수 있게 해주신 관객분들께 감사드리고 앞으로도 방역 수칙을 준수하면서 공연에 임하겠다. 다시 한번 힘든 시기에 찾아와주신 관객분들께 감사드리고 마지막까지 좋은 모습 보여 드릴 수 있도록 더 노력하겠다"는 소감을 전했다.

한편 '젠틀맨스 가이드: 사랑과 살인편'은 오는 2021년 3월 1일까지 홍익대 대학로 아트센터 대극장에서 공연된다.

조정원 기자
조정원 기자
chojw00@marketnews.co.kr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