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원, '나이트 라인' 출연…작품에 대한 남다른 애정 묻어난 특별한 시간
상태바
주원, '나이트 라인' 출연…작품에 대한 남다른 애정 묻어난 특별한 시간
  • 조정원 기자
  • 승인 2020.11.25 09: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SBS '나이트 라인' 방송 캡처
사진=SBS '나이트 라인' 방송 캡처

[조정원 기자] 배우 주원이 '나이트라인'에 출연해 특별한 시간을 가졌다.

주원은 지난 24일 자정 넘어 방송한 SBS '나이트라인'에서 드라마 '앨리스'와 뮤지컬 '고스트'에 대한 비하인드 스토리, 동료 간의 호흡, 그리고 배우로서의 마음가짐 등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앞서 주원은 '앨리스'에서 과거, 현재, 미래까지 각 차원의 인물을 각기 다른 온도로 그려내며 대체 불가한 저력을 입증했다. 찰나의 순간 선과 악을 오갔던 주원의 열연은 호평을 받았다.

이러한 가운데 주원은 '나이트라인'을 통해 '앨리스'를 마친 소감과 군 제대 후 첫 복귀작으로 선택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또한, 선천적 무감정증 형사 박진겸이란 캐릭터를 연기하기 위해 임했던 자세와 함께 표현하기 위해 중점을 둔 포인트 등을 전했다.

그뿐만 아니라 7년 만에 복귀한 뮤지컬 '고스트'와 자신이 맡은 샘 위트 역에 대해 설명하며 남다른 애정을 보여줬다. 특히 힘든 시기에도 무대를 지키는 이유에 대해 진솔하게 전한 주원에게선 무대를 향한 그의 사랑이 고스란히 느껴졌다.

이처럼 주원은 2020년 브라운관, 스크린을 넘어 무대까지 종횡무진 활약하며 '믿고 보는 배우'로 자리매김했다. 무엇보다 장르에 국한되지 않는 주원의 소화력과 섬세한 감정선은 대중들의 신뢰감을 높였다.

이렇듯 주원은 매 순간 진심으로 연기에 임해 맡은 캐릭터를 온전히 자신의 것으로 만들어 폭넓은 스펙트럼을 증명했다. 이에 앞으로 배우 주원이 보여줄 다채로운 작품과 행보에 대해 많은 이들의 관심이 모아진다.

한편 주원은 뮤지컬 '고스트'의 주인공 샘 위트 역으로 무대 위에서 관객들을 만나고 있다.

조정원 기자
조정원 기자
chojw00@marketnews.co.kr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