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후조리원' 무진성, 비주얼·케미·감동까지 '무한대 가능성' 입증
상태바
'산후조리원' 무진성, 비주얼·케미·감동까지 '무한대 가능성' 입증
  • 조정원 기자
  • 승인 2020.11.25 15: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스튜디오 산타클로스 제공
사진=스튜디오 산타클로스 제공

[조정원 기자] 배우 무진성이 추위마저 녹이는 훈훈함을 남기며 드라마 '산후조리원'과 작별 인사를 나눴다.

지난 24일 종영한 tvN 월화드라마 '산후조리원'에서 우석(무진성 분)은 루다(최리 분)의 남편이자 요미의 초보 아빠로 맹활약하며 재미와 감동을 선사했다.

첫 등장부터 반전 비주얼로 시선을 빼앗은 우석은 달달한 프러포즈에 이은 어리숙한 초보 아빠로 매회 웃음과 공감을 오가며 보는 이의 입꼬리를 끌어 올렸다.

이날 방송에서 우석은 루다의 아버지가 시한부라는 소식을 듣고 마음이 무거워졌다. 그는 몰래 찾아온 장인과 루다를 직접 만나게 하며 따뜻한 마음 씀씀이를 보여줬다. 하지만 출산을 한 딸의 안부는커녕 손주에 대한 소식조차 묻지 않는 루다 아버지의 이중적인 모습에 우석은 잘못됐음을 직감, 루다에 대한 미안함에 몸 둘 바를 몰라 해 보는 이마저 안타깝게 만들었다.

그런가 하면, 그런 진심을 안 듯 루다는 가족을 만들기 두려웠지만 우석과 요미를 만나고 마음이 달려졌음을 다시 고백해 우석을 되려 놀라게 했다. 이와 동시에 기쁨의 포옹을 아낌없이 나눈 이들은 알콩달콩한 결말을 확인케 하며 시청자들에게 행복감을 전했다.

사진=tvN '산후조리원' 방송 캡처
사진=tvN '산후조리원' 방송 캡처

이처럼 무진성은 신선한 캐릭터를 통해 훈훈하면서도 눈길을 사로잡는 연기력으로 '산후조리원'을 더욱 풍성하게 채웠다. 더불어 비주얼 반전에 이어 다른 인물들과의 케미스트리와 열연으로 다양한 볼거리를 선사하며 극의 활력소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무진성은 소속사 스튜디오 산타클로스를 통해 "격정 출산 느와르라는 새롭고 특별한 장르의 드라마에 출연하게 돼 너무나 기쁘다"라며 "우석 역할로 작품에 참여할 수 있게 해주신 감독님을 비롯해 제작진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의 말씀드린다. 이야기 중반에 새롭게 등장하는 인물이었기에 고민과 걱정이 있었지만, 열정 넘치는 촬영장 분위기와 많은 스태프분들의 따뜻한 배려에 자신 있게 즐겁게 연기할 수 있었다"라며 함께한 이들에 대한 감사의 마음을 내비쳤다.

그는 이어 "새로운 작품과 캐릭터로 찾아오겠다. 올 한 해 얼마 남지 않았는데 마무리 잘하시고 건강하시길 빈다"라고 뜻깊은 종영 소감을 마무리했다.

무진성은 농익어가는 연기로 무한한 가능성을 입증한 것은 물론 완성도 높은 캐릭터 구현에 넓은 스펙트럼을 가진 배우임을 다시금 확인시켰다. 이에 새로운 작품을 통해 또 다른 변신을 이어갈 무진성의 행보에 더 많은 관심이 집중된다.

조정원 기자
조정원 기자
chojw00@marketnews.co.kr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