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투비 포유, ‘주간아이돌’서 원조 비글돌 예능감 폭발
상태바
비투비 포유, ‘주간아이돌’서 원조 비글돌 예능감 폭발
  • 백융희 기자
  • 승인 2020.11.25 1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MBC에브리원 제공
사진=MBC에브리원 제공

[백융희 기자] 그룹 비투비 포유가 ‘주간아이돌’에서 원조 비글돌의 품격을 보여줬다.

비투비 포유는 25일 오후 MBC M과 MBC 에브리원에서 방송한 예능프로그램 ‘주간아이돌’에서 개성 만점 활약을 펼쳤다.

비투비 포유는 등장부터 예사롭지 않았다. 서은광이 스튜디오 중간에 눕자 멤버들이 그 위에 따라 누워 햄버거 놀이를 즉석에서 실시했다. 이를 본 MC 은혁은 "대단하다. 역시 대단하다"고 감탄했다. 서은광은 "남자 아이돌 최다 출연이다 보니 이제는 집 같아서 누웠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토크 코너 '잡았다 요놈'에서는 폭로전이 이어졌다. 멤버들은 서은광을 짠돌이로 지목했다. 프니엘은 "밥을 다 먹고 가위, 바위, 보를 하자고 한다"고 했고 이민혁은 "정말 얄미운 것은 정말 안 진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이창섭에 대한 폭로도 이어졌다. 프니엘은 "갑자기 웃다가 짜증을 내기도 한다"며 다중인격이 있다고 저격했다. 하지만 이창섭은 멤버 사랑이 넘치는 멤버로도 뽑혔다. 서은광은 "군 휴가를 나왔을 때 이창섭이 호텔 스위트룸을 결제해줬다"고 고마움을 표현했다.

팬들을 위한 짤을 만드는 코너에서 비투비 포유는 스토리 장인의 면모를 뽐냈다. 특히 '인생의 쓴맛'을 표현해야 하는 상황에서 이창섭은 극도로 자세한 상황 설정으로 듣기만 해도 짜증을 유발하는 이야기 창조해 MC들과 멤버들에게 큰 웃음을 줬다.

비투비의 명곡을 돌아보는 코너도 있었다. 하지만 여기서 문제가 발생했다. 가사를 잊어 마음대로 가사를 지어 부르는 이른바 '은광병'이 시작됐다. 평소 가사를 잘 잊기로 유명한 서은광 뿐만 아니라 멤버들도 '은광병'에 전염되면서 멤버 모두가 어려움을 겪었다.

모든 코너를 끝낸 비투비 포유는 "이번에 비투비 포유로 열심히 준비했다. 많은 사랑 부탁드린다. 서로 사랑을 보여주면서 사랑을 전파했으면 좋겠다"고 인사를 전했다.

백융희 기자
백융희 기자
byh@marketnews.co.kr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