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생활’ 김서원, 명품 감초 역할 톡톡 “함께 할 수 있어 설레고 기뻤던 작품” 종영 소감
상태바
‘사생활’ 김서원, 명품 감초 역할 톡톡 “함께 할 수 있어 설레고 기뻤던 작품” 종영 소감
  • 백융희 기자
  • 승인 2020.11.26 1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WS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WS엔터테인먼트 제공

[백융희 기자] ‘사생활’의 김서원이 종영을 앞두고 소감을 전했다.

소속사 WS엔터테인먼트 측은 JTBC 수목드라마 ‘사생활’에서 남다른 존재감의 남사장 역으로 분한 김서원의 진심 어린 종영 소감과 함께 마지막 회 대본 인증 사진을 공개했다.

김서원은 “우선 ‘사생활’을 통해 처음으로 고정 배역을 맡아 시청자 여러분과 극의 처음부터 마지막까지 함께 할 수 있음에 설레고 기뻤다”라고 말한 뒤 이어 “저를 믿고 기회를 주신 감독님과 모든 제작진분들께 감사드린다. 촬영 내내 따뜻하게 대해 주신 스태프분들과 함께한 많은 배우분들 덕분에 즐거운 마음으로 임할 수 있었다”라며 함께한 이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이어 “마지막까지 함께 해주신 시청자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저는 앞으로도 좋은 작품에서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리겠다”라며 종영 소감을 마무리 지었다.

김서원은 ‘사생활’에서 전직 강력반 반장이었던 양인숙(윤사봉 분)의 남편으로 함께 돼지갈비집을 운영하는 엉뚱 매력의 소유자 남사장 역을 완벽 소화하며 극의 재미를 더했다.

또한 부인인 양인숙(윤사봉 분)과 끊임없이 티격태격하지만, 그녀의 말을 거스르지 않는 중년의 연하남 면모를 선보임으로써 코믹 능글미에 반전 훈훈함으로 대중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렇듯 매 작품 남다른 소화력으로 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선보이는 김서원의 향후 연기행보가 더욱 기대된다.

한편 ‘사생활’ 마지막 회는 26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백융희 기자
백융희 기자
byh@marketnews.co.kr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