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 현장] 엔하이픈, 빅히트+CJ ‘버프’ 받고 ‘신흥 대세’ 될 수 있을까(종합)
상태바
[Ma 현장] 엔하이픈, 빅히트+CJ ‘버프’ 받고 ‘신흥 대세’ 될 수 있을까(종합)
  • 백융희 기자
  • 승인 2020.11.30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빌리프랩 제공
사진=빌리프랩 제공

[백융희 기자] 그룹 ENHYPEN이 빅히트엔터테인먼트와 CJ엔터테인먼트의 합작 법인 빌리프랩 첫 가수로 출격한다. ‘신흥 대세’라는 수식어를 얻고, 신인상을 받고 싶다고 밝힌 ENHYPEN이 데뷔에 이어 두 번째 꿈도 이룰 수 있을지 기대가 모인다.

ENHYPEN은 30일 오후 데뷔 앨범 ‘BORDER : DAY ONE’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먼저 이날 ENHYPEN은 “데뷔하게 돼서 기쁘고 설레고 떨린다. 데뷔라는 꿈을 이룰 수 있어서 정말 행복하다. 앞으로 좋은 퍼포먼스 보여 드리면서 열심히 활동 하겠다”고 데뷔 소감을 전했다.

데뷔 앨범 ‘BORDER : DAY ONE’은 상반된 두 세계의 경계에서 맞닥뜨리게 되는 고민과 복잡한 감정, 그리고 마침내 새로운 세상의 첫날을 향해 나아가는 일곱 멤버의 이야기를 담는다.

타이틀곡 ‘Given-Taken’은 팝 힙합(POP Hip hop) 장르의 곡으로, 긴 여정 끝에 생존을 확정하고 ENHYPEN이라는 이름으로 팀을 이루게 된 일곱 멤버가 새로운 출발점에서 갖게 되는 복잡한 감정을 담았다. ENHYPEN이 ‘I-LAND’에서 수많은 미션을 수행한 뒤 최종적으로 글로벌 팬들의 선택을 받아 데뷔의 꿈을 이루게 된 그룹인 만큼, 지금 현실이 된 데뷔가 멤버들에게 ‘주어진 것인지 아니면 스스로 쟁취한 것인지’에 대한 깊은 고민과 새로운 세상을 향해 나아가는 강한 포부를 담았다.

데뷔 앨범 ‘BORDER : DAY ONE’에는 타이틀곡 ‘Given-Taken’ 외에도 살아남은 소년들이 꿈꾸던 세계로 들어가는 지점에서 고통이 환희로 변하는 심정을 노래한 ‘Intro : Walk the Line’, 사랑하는 상대의 공간이자 새로운 동경의 세계를 향한 갈망을 담은 ‘Let Me In (20 CUBE)’, 설레지만 서툰 사랑의 순간을 생후 10개월 강아지에 비유한 ‘10 Months’, 상대에게 신호를 보내고 함께 세계를 연결하는 ‘Flicker’, 첫날의 마무리이자 선을 넘어가는 ENHYPEN의 다음 스텝을 기대케 하는 ‘Outro : Cross the Line’ 등 다양한 주제의 6곡이 수록돼 있다.

사진=빌리프랩 제공
사진=빌리프랩 제공

ENHYPEN은 막내 정원이 리더로 선발됐다고 밝혔다. 희승은 “40일 동안 리더를 뽑기 위한 선발 과정을 진행했다. 최종적으로 저와 정원이가 후보로 거론됐다. 저는 맏형으로서 멤버들에게 다양한 조언을 하는 위치가 더 어울리는 것 같다. 정원이가 리더에 더 적합한 것 같고 팀을 잘 이끌어줄 거라 믿는다”고 말했다.

팀의 막내이자 리더 정원은 “멤버들이 저를 뽑아줘서 놀랐고 감사했다. 제가 앞으로 멤버들을 잘 이끌도록 하겠다. 또 멤버들 모두 리더쉽을 가지고 성장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 저 또한 그렇게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각오를 전했다.

ENHYPEN은 CJ ENM과 빅히트엔터테인먼트의 합작법인인 빌리프랩 소속 첫 가수다. ENHYPEN은 방시혁 총괄프로듀서의 조언을 언급, 감사 인사를 전했다.

ENHYPEN은 “케이팝(K-POP)은 팬이 없는 아이돌이 없다는 말씀을 해주셨다. 팬 분들의 사랑으로 이 자리에 있을 수 있는 만큼, 팬 분들의 사랑을 받고 그 사랑에 보답할 수 있는 그룹이 되겠다”고 말했다.

이어 “스스로가 행복한 음악인, 더불어서 행복한 아티스트가 되라는 말씀도 해주셨다”고 덧붙였다.

또 ENHYPEN은 “방탄소년단 선배님들이 자기 자신을 사랑하고 자신감을 가졌으면 좋겠다고 했다. 또 앞으로 힘든 일이 있을 때 이겨내고, 그런 것들이 성장하는 데 원동력이 될 거라고 말해줬다. 저희도 힘들 때나 즐거울 때나 노력하는 그룹이 되겠다”고 각오를 전했다.

ENHYPEN 제이크는 “멤버들과 좋은 음악, 퍼포먼스로 데뷔하자는 목표를 세웠는데 첫 번째 목표는 이뤘다. 두 번째 목표는 신인상이다. 평생 한 번 밖에 받지 못하는 신인상을 받고 싶다. 열심히 활동 하겠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사진=빌리프랩 제공
사진=빌리프랩 제공

 

또 ENHYPEN 성훈은 “저희가 글로벌 팬들의 사랑 덕분에 여기까지 올 수 있었다. 그래서 글로벌 팬 메이드 그룹이라고 불러줄 때 큰 기쁨을 느낀다. 열심히 활동하겠다”고 말했다.

제이크는 “신흥 대세라는 수식어를 들었으면 좋겠다. 많은 선배님들이 계시고 선배님들의 무대를 보고 배우고 있다. 선배님들의 길을 따라가고 싶다”고 덧붙였다.

또 정원은 팀의 장점으로 이야기를 꼽았다. 그는 “우리 그룹은 저희들의 이야기를 담고, 현실적인 이야기를 담고 있다. 또 지금 이 순간 ENHYPEN이 할 수 있는 이야기이기 때문에 이미가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성훈은 “저희의 강점은 멤버들이 가지고 있는 ‘케미’다. ‘I-LAND’부터 데뷔하기까지 많이 친해졌다. 또 7멤버 모두 멋있는 비주얼을 가지고 있다는 것도 장점인 것 같다. 저희의 얼굴이 클로즈업 되는 영상이 있을 때 소년과 왕자를 모두 표현할 수 있는 ‘올 센터급 비주얼’이라는 말을 들었다. 그 점이 매력이지 않을까 싶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끝으로 ENHYPEN은 “전 세계 팬 분들과 많은 분들 덕분에 데뷔할 수 있게 됐다. 지금 순간을 잊지 않고 활동하겠다”고 마무리 인사를 전했다.

백융희 기자
백융희 기자
byh@marketnews.co.kr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