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발 그 남자 만나지 마요' 주우재, 훈훈 비주얼+설렘 표현력으로 '여심 흔들'
상태바
'제발 그 남자 만나지 마요' 주우재, 훈훈 비주얼+설렘 표현력으로 '여심 흔들'
  • 조정원 기자
  • 승인 2020.12.02 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MBC에브리원 '제발 그 남자 만나지 마요' 방송 캡처
사진=MBC에브리원 '제발 그 남자 만나지 마요' 방송 캡처

[조정원 기자] 배우 주우재의 로맨틱한 매력이 시청자들의 설렘을 유발했다.

주우재는 지난 1일 방송한 MBC에브리원 '제발 그 남자 만나지 마요' 4회에서 완벽한 비주얼과 스펙을 지닌 치과의사 한유진 역으로 분해 예슬(윤보미 분)과의 달콤 로맨스 서사의 본격적인 시동을 걸었다.

이날 방송에서 유진은 악조건을 두루 갖춘 예슬의 사랑니를 뽑느라 진땀을 뺐다. 유진은 예슬의 사랑니를 '지옥에서 온 사랑니'라고 부를 만큼 특이한 사례기에 연구 후 학회지에 발표하고 싶다며 기증을 부탁했다.

유진의 잘생긴 외모에 반해 사심을 품고 있던 예슬로서는 부끄럽게 느껴지는 상황이었다. 유진과의 관계에 발전 가능성이 없다고 판단한 예슬이 자포자기의 심정으로 치료를 마치고 "언제 또 오면 돼요?"라고 묻자 유진은 "오늘 저녁 어때요?"라고 답해 뜻밖의 심쿵 모먼트를 선사했다.

유진은 치과 치료 중인 예슬을 배려해 함께 죽을 먹으며 충치를 유발한 쓰레기 전 남친들의 히스토리를 듣게 됐다. 유진은 예슬의 "우리 사귈래요?"라고 고백에 선뜻 "그럴까요?"라고 대답해 핑크빛 분위기를 자아냈다.

주우재는 무덤덤해 보이지만 마음이 가는 여자 앞에서는 재지 않는 단도직입적인 캐릭터를 찰떡같이 소화해내며 '주우재표 로맨스 연기'를 선보였다.

특히 주우재는 '국민 남친'이라는 수식어에 걸맞은 훈훈한 비주얼과 편안하고 안정적인 표현력으로 캐릭터의 매력을 극대화하며 극의 설렘 지수를 끌어올렸다.

한편 유진은 예슬과의 연애를 시작하며 "근데 나도 진짜 쓰레기인데 괜찮겠어요?"라는 의미심장한 물음을 던졌다. 흔치 않은 완벽남으로 보였던 유진에게 어떤 비밀이 숨겨져 있을지, 유진과 예슬 앞에 어떤 연애 서사가 펼쳐질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제발 그 남자 만나지 마요'는 매주 화요일 오후 10시 40분에 방송한다.

조정원 기자
조정원 기자
chojw00@marketnews.co.kr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