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를 사랑한 스파이' 유인나, 진정성 가득 열연으로 시청자 마음 '접수'
상태바
'나를 사랑한 스파이' 유인나, 진정성 가득 열연으로 시청자 마음 '접수'
  • 조정원 기자
  • 승인 2020.12.04 1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MBC '나를 사랑한 스파이' 방송 캡처
사진=MBC '나를 사랑한 스파이' 방송 캡처

[조정원 기자] 배우 유인나가 드라마 '나를 사랑한 스파이'를 통해 주체적인 캐릭터를 완성하며 시청자들을 사로잡고 있다.

유인나는 MBC 수목드라마 '나를 사랑한 스파이'(극본 이지민, 연출 이재진)에서 어떤 상황에서도 이성과 여유를 잃지 않고 문제를 해결하는 강아름 역을 맡아 열연 중이다.

유인나는 탄탄한 연기력을 바탕으로 극 중 능력 있는 웨딩드레스 디자이너로서 전문성과 강한 자부심을 섬세하게 표현하는 동시에, 문제가 발생하면 냉철한 결단력을 뽐내는 강아름 캐릭터를 생동감 있게 그려내고 있다.

'나를 사랑한 스파이' 12회에서 아름은  절도 누명을 쓰고 구치소에 들어가게 되자, 김동란(이주우 분)에게 연락해 자신이 풀려날 수 있도록 조치해 달라고 요구했다. 동란에게 김동택(장재호 분)을 이길 수 있는 중요한 카드를 가지고 있음을 어필한 것이다. 앞서 아름은 동택과 관련된 충격적인 사실을 알고 있다며 동란의 구미를 당긴 바 있다. 동란의 호기심을 자신의 안위를 지키는 데 이용하는 아름의 탁월한 위기 모면 능력은 감탄을 자아냈다.

이처럼 유인나는 자신감 넘치는 표정과 말투로, 몇 마디만으로도 상대를 휘어잡고 마침내 문제를 해결로 이끄는 캐릭터의 모습을 깊이감 있게 그렸다.

또한, 현 남편인 산업스파이 데릭 현(임주환 분)과 전 남편인 인터폴 요원 전지훈(문정혁 분)을 쥐락펴락하는 아름의 모습에서 느껴지는 유인나의 카리스마는 보는 이에게 짜릿함을 선사하고 있다. 호기심 가득한 눈빛과 신뢰감을 주는 목소리, 명확한 딕션의 유인나는 문제의 벽에 직면할 때마다 좌절하지 않고 앞장서서 해결하려고 하는 아름 캐릭터의 매력을 한껏 끌어올리고 있다.

아울러 진정성 넘치는 유인나의 눈물 연기는 캐릭터의 감정에 온전히 집중하게 한다. 지훈이 아름에게 버림받기 위해 쓰레기 남편을 자처했고, 황서라(차주영 분)와의 외도도 거짓이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아름은 그동안 지훈을 원망했던 순간들을 떠올리며 미안한 마음에 목놓아 울었다. 미세하게 떨리는 손과 쉼 없이 눈물을 흘리는 유인나는 모두의 눈물샘을 자극, 지금껏 그가 쌓아 올린 연기 내공을 가늠하게 했다.

데릭이 지훈의 품에서 눈물 흘리는 아름을 발견한 가운데, 아름과 두 남편 사이에 어떤 이야기가 이어질지 관심이 쏠린다.

한편 '나를 사랑한 스파이'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9시 20분에 방송한다.

조정원 기자
조정원 기자
chojw00@marketnews.co.kr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