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 서울시장 출마선언 한 조은희 서초구청장의 '귀를 열고 길을 열다'
상태바
[신간] 서울시장 출마선언 한 조은희 서초구청장의 '귀를 열고 길을 열다'
  • 최종민 기자
  • 승인 2020.12.12 15: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종민 기자] 최근 서울시장 출마선언을 한 조은희 서초구청장이 새 책 '귀를 열고 길을 열다'를 출간했다.

그는 책속에서 서울시 행정에서의 '엄마'의 역할론을 제시하며, 신혼부부에게는 집값 20%만으로 내집을 마련할 수 있다고 설명한다.

조 구청장은 책에서 "우리들의 일상에 일일이 섬세하게 손 내미는 행정, 응답하는 행정은 그런 엄마 리더십, 배려와 돌봄의 리더십"이라고 정의하면서 "옛날 어머니들처럼 자신을 희생하고 가족과 자녀들에게 자신의 삶을 모두 던지는 그런 엄마가 아니다. 아이를 키우며 자신도 성장하는 엄마, 자녀들과 함께 성숙해지는 엄마, 자녀들과 자신의 목소리에 민감하게 응답하는 엄마다"라고 전했다.

책은 특히 최근 천정부지로 치솟고 있다고 비판 받고 있는 주택가격, 세금 폭탄등 정부의 부동산 정책에 대한 대책을 제시하는 동시에, 서울시의 청년세대 부동산 정책은 진단과 처방을 원점에서 재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청년주택과 관련, 무주택 청년신혼부부가 초기에 분양가의 20~30%를 선납하는 방식으로 주택 지분을 매입하고 나머지는 모기지론(저리 융자)을 활용해서 30년 장기 상환할 것을 제안하고 있다.

이와 함께 지난 2018년 서초구가 전국최초로 1인 가구 지원 관련조례를 제정한 뒤 연령대·성별 지원책을 펴고 있고, 서초구 '서리풀 원두막'의 서울창의상 수상, '녹색 도시 행정'이 국제 사회에서 평가받은 것 등 우수행정사례도 책속에 담겨있다.

특히 책속에서 '엄마 마음 행정'을 설명하고 있는 조 구청장은 "엄마는 가족이 말하지 않아도 알아서 척척 챙긴다. 가족간 소통을 이루고 화합을 이룬다. 그러면서도 중심을 잃지 않고 원칙을 지킨다"고 했다.

 

조은희 저  | 비타베아타 | 2020년 12월 10일 출간 

최종민 기자
최종민 기자
marketnews2019@gmail.com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