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23개 금융기관과 함께 구세군 13억 '온정' 전달
상태바
금감원, 23개 금융기관과 함께 구세군 13억 '온정' 전달
  • 정훈상 기자
  • 승인 2020.12.24 16: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금융감독원
사진제공=금융감독원

[정훈상 기자] 금융감독원은 23개 금융기관과 함께 구세군에 '아름다운 나눔' 성금 13억1천만원을 전달했다고 24일 밝혔다.

금융권은 2011년부터 사회적 책임을 이행하는 차원에서 매년 구세군 나눔에 참여해왔다.

올해는 은행 9개사(신한·우리·하나·한국씨티·국민·부산·기업·수출입·농협은행)와 보험 9개사(교보·한화·삼성·신한생명·메리츠화재·삼성화재·KB손해보험·DB손해보험·코리안리재보험), 증권 3개사(미래에셋대우·KB증권·NH투자증권), 카드 2개사(KB국민카드·신한카드) 등이 모금에 동참했다.

성금은 구세군이 전국 사회복지시설에 작은 도서관을 마련하고 영세가정에 생필품을 전달하거나 재난으로 피해를 본 가구를 지원하는 등에 쓰일 예정이다.
 

정훈상 기자
정훈상 기자
marketnews2019@gmail.com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