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지웅 음성 “주변에 폐 끼치는 일, 나들이 계획 재고해주길”
상태바
허지웅 음성 “주변에 폐 끼치는 일, 나들이 계획 재고해주길”
  • 이지은 기자
  • 승인 2020.12.28 1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허지웅 인스타그램
사진=허지웅 인스타그램

[이지은 기자] 작가 허지웅이 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았다.

허지웅은 2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보건소에서 진행한 코로나19 검사 결과 안내 메시지 사진과 함께 장문의 글을 올렸다.

그는 “지난 주말 선별진료소에 다녀왔다. 다른 프로그램에 코로나19 확진 출연자가 있었다는 소식을 듣고 검사를 받으러 갔다”고 운을 뗐다.

이어 “주말인데도 줄이 길었다. 의료진은 많이 지쳐보였다. 대규모 집단감염에서 산발적인 소규모 집단감염으로, 그리고 이제는 어디서나 감염이 이루어지는 양상이다”라고 말했다.

허지웅은 “의료진의 지친 모습을 보고 있자니 문득 이런 식으로 언제까지 버틸 수 있는 걸까 의문이 들었다”고 말하며 “결과는 다행히 음성이었다”고 전했다.

또 “이게 나 혼자 끌어안고 해결하면 되는 문제가 아니라 주변에 폐를 끼치는 일이라, 조직검사를 통해 암을 확진받기 전까지 걸렸던 일주일보다 더 많이 초조했던 것 같다”고 말했다.

더불어 “연말을 이용해 나들이를 계획하고 계시는 분들이 있다면 다시 한 번 생각해주시길 바란다. 지키는 사람들 있고 지키지 않는 사람들 따로 있으니 이제는 어쩔 수 없다는 마음에 굴복하는 순간 우리 공동체는 지금보다 훨씬 더 큰 어려움에 직면하게 될 거다”라고 글을 마무리 했다.

이지은 기자
이지은 기자
marketnews2019@gmail.com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