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 동아오츠카 공장서 2명 매몰사고... 1명 숨지고 1명 부상
상태바
안양 동아오츠카 공장서 2명 매몰사고... 1명 숨지고 1명 부상
  • 정훈상 기자
  • 승인 2020.12.28 1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뉴시스)
(사진제공=뉴시스)

[정훈상 기자] 28일 오전 8시 30분께 경기도 안양시 만안구의 동아오츠카 공장 3층 옥상에 설치된 원통형 창고 내에서 벽면에 눌러붙은 설탕 제거 작업을 하던 A(40)씨와 B(33)씨가 쏟아진 설탕에 파묻혔다.

사고를 당한 이들은 동아오츠카와 계약을 맺은 청소업체 직원인 것으로 조사됐으며. 소방당국이 출동해 이들을 구조했지만, A씨는 숨졌고 B씨는 가벼운 부상을 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고가 난 원통형 창고는 직경 5m, 높이 9m 규모로 약 15t의 설탕이 보관된 것으로 소방당국은 파악했다.

경찰은 “벽면에 붙은 설탕 뭉치가 한꺼번에 쏟아져 내려서 파묻혀 숨진 것으로 보고 있다”며 “자세한 사고 경위는 현재 조사 중이며 안전조처 등을 제대로 했는지 등을 살펴보고 있다”고 밝혔다. 동아오츠카는 동아제약㈜ 식품사업부에서 분리된 식품회사로 알칼리성 이온음료 포카리스웨트를 비롯해 오로나민씨(C) 등을 생산하는 회사다.
 

정훈상 기자
정훈상 기자
marketnews2019@gmail.com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