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럴 디지털 액자, 제주 '빛의 벙커'에 전시...미니샵 오픈
상태바
뮤럴 디지털 액자, 제주 '빛의 벙커'에 전시...미니샵 오픈
  • 김태우 기자
  • 승인 2020.12.29 0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넷기어코리아
사진제공=넷기어코리아

[김태우 기자] 넷기어코리아(이하 넷기어)가 제주 ‘빛의 벙커’에 뮤럴 디지털 액자를 전시, 미니샵을 오픈했다고 29일 밝혔다.

제주 빛의 벙커는 오래된 비밀 벙커를 탈바꿈한 프랑스 몰입형 미디어아트 전시관으로, 현재는 반 고흐와 고갱의 작품을 몰입형 미디어아트로 재구성해 방문객들을 맞이하고 있다.

빛의 벙커 아트샵 내에 전시된 뮤럴 디지털 액자는 27인치 2대와 21.5인치 1대다. 27인치 뮤럴 디지털 액자에는 현재 진행 `중인 ‘빛의 벙커: 반 고흐’ 전시와 관련된 반 고흐의 대표작과 고갱, 모네, 시슬리, 드가 등 유명 인상주의 및 후기 인상주의 화가 작품 1천여점을 담았다. 21.5인치 뮤럴 디지털 액자에는 지난 전시였던 ‘빛의 벙커: 클림트’ 전시 관련 영상이 재생된다. 해당 클림트 영상은 빛의 벙커 아트샵에서 DVD로도 구매할 수 있다.

넷기어는 빛의 벙커 아트샵 입점을 기념해 감사 이벤트를 진행한다. 뮤럴 디지털 액자 아트샵 현장 구매 고객에게 7만원 상당의 회전 마운트 및 9만원 상당의 추가 1년 멤버십 라이선스를 무료로 증정한다. 또한 넷기어는 이번 제주 빛의 벙커를 시작으로 부산, 광주, 대구 등 전국으로 전시 공간을 확대할 예정이다.

김희준 넷기어 마케팅 이사는 “뮤럴 디지털 액자는 많은 고객들이 입을 모아 ‘실물로 봤을 때 훨씬 매력적인 제품’이라고 말한다. 때문에 제품 체험과 함께 시민들이 일상 속에서 문화예술을 향유하는 데 기여하고자 오프라인 체험 공간 확대에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제주 빛의 벙커 역시 더 많은 사람들에게 문화 예술을 체험케 하는 역할을 수행 중인 공간이기에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을 것 같아 진행하게 되어 앞으로도 빛의 벙커에서 진행될 전시회 협업 등 다양한 프로젝트를 함께 고민 중”이라고 전했다.

김태우 기자
김태우 기자
marketnews2019@gmail.com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