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디플레이션'은 아니지만...소비자 물가 2년 연속 0%
상태바
정부 '디플레이션'은 아니지만...소비자 물가 2년 연속 0%
  • 박규민 기자
  • 승인 2020.12.31 1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뉴스1)
(사진제공+뉴스1)

[박규민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확산으로 올해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0%대에 머물며 2년 연속 저물가 흐름이 지속됐다.

기상 여건 악화와 기저효과로 농·축·수산물 가격이 상승했으나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세계경제 침체로 석유류 가격이 하락한 데다가 무상교육 등 정부의 정책지원까지 겹치면서 물가 상승률이 둔화된 것으로 분석된다.

다만 통계청은 정부의 정책적 요인과 국제 유가 하락으로 물가 상승률이 낮았을 뿐 '디플레이션'(상품과 서비스의 가격이 지속해서 하락하며 경제 전반을 위축시키는 현상)은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통계청이 31일 발표한 '12월 및 연간 소비자물가동향'에 따르면 올해 소비자물가지수는 105.42(2015=100)로 1년 전보다 0.5% 상승했다. 이는 지난 17일 발표된 정부의 전망치(0.5%)와 같은 수준이다. 코로나19 와중에도 지난해보다 물가 상승률이 높았던 것은 태풍과 역대 최장 장마에 따른 농축산물 가격 상승이 영향을 미쳤다. 올해 농축수산물은 농산물(6.4%), 축산물(7.3%), 수산물(6.4%) 모두 오르면 지난해 보다 6.7% 상승했고.

반면 공업제품의 경우 가공식품(1.4%) 등이 상승했지만 석유류가 7.3% 하락하며 전체적으로는 작년 보다 0.2% 하락했다. 전기·수도·가스 물가도 도시가격 인하로 1.4% 하락했다. 서비스 요금도 공공서비스가 1.9% 하락하며 전년 대비 0.3% 상승에 그쳤다.

물가의 기조적 흐름을 보여주는 근원물가(농산물 및 석유류 제외지수)는 전년 대비 0.7% 상승했다. 1999년(0.4%) 이후 21년 만의 최저치다. 식료품 및 에너지제외지수는 전년 대비 0.4% 상승했다. 상승률은 지난해와 같았지만 1999년(-0.2%)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이다.

정부는 내년도 소비자물가에 대해 전직적 내수회복, 정책적 하방압력의 완화 등의 영향으로 상승폭이 올해보다 확대될 것으로 보고 있으며, 다만 코로나19 전개 양상, 원유 등 원자재 가격 움직임 등이 향후 주요 변수로 작용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박규민 기자
박규민 기자
marketnews2019@gmail.com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