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베'가 7급 공무원 합격...이재명 "사실이면 임용취소"
상태바
'일베'가 7급 공무원 합격...이재명 "사실이면 임용취소"
  • 정훈상 기자
  • 승인 2020.12.31 15: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경 경기도지사(사진제공=뉴스1)
이재경 경기도지사(사진제공=뉴스1)

[정훈상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미성년자를 성희롱한 ‘일간베스트 저장소’(일베) 회원이 7급 공무원에 합격한 사실을 두고 그의 임용을 막아달라는 청원이 등장하자 “철저히 조사하겠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31일 오후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성범죄 의심되는 일베가 경기도 공무원이라니”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며 이같이 적었다. 그는 “일베 출신의 성범죄가 의심되는 경기도 공무원 합격자가 논란이 되고 있다”고 운을 떼며 “만일 사실이라면 주권자인 도민의 대리인으로서 권한을 위임받아 도민을 위한 공무를 수행할 자격이 없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철저히 조사해 사실로 확인되면 임용 취소는 물론 법적 조치까지 엄정하게 시행하겠다”고 약속했다.

앞서 지난 30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약칭 일베 사이트에서 성희롱 글과 장애인 비하 글을 수없이 올린 사람의 7급 공무원 임용을 막아주십시오!'라는 글이 게재돼 논란이 일고 있다.

청원인은 이날 "29일 일간베스트 저장소에 경기도 지방직 7급 공무원 합격했다는 인증글이 올라왔다. 거기까진 특별한 문제가 없었으나 어느 한 회원이 그 인증글을 올린 회원이 예전 작성한 글들을 조사해보고 큰 문제가 있음을 발견했다"며 청원글을 올리게 된 배경을 설명했다.

청원인은 "정말 그 사실에 경악을 금치 않을 수 없었다. 불특정 다수의 미성년자 여학생들을 성적인 대상물로만 보고 길거리의 여학생들을 몰래 도촬한 사진을 올려놓고 속된말로 XXX싶다는 성희롱 글을 서슴없이 작성했다"고 성토했다.

실제로 "수많은 미성년자 여학생들에게 접근해서 모텔 등 숙박업소로 데려가 성관계를 했고, 이걸 자랑이라도 하듯이 성관계 장면을 카메라로 촬영해 인증 글을 5차례 이상 올렸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길을 가는 죄없는 왜소증 장애인분을 도촬하고는 그 사진을 일베에 올려 '앤트맨'이라고 조롱했으며, 그 행동에 어떤 죄책감도 느끼지 못하는 것 같았다"면서 "그런 파렴치한 모습에 너무 화가 났고 정말 이런 사람이 대한민국 공무원이 되는 건 옳지 않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청원 시작 30일이 되는 내년 1월29일까지 동의자가 20만명이 넘으면 청와대는 답변을 해야 한다.

도 관계자는 "지방공무원임용령 제14조에 의해 임용후보자가 직무를 수행하기 곤란하다고 인정될 경우 자격이 상실된 경우엔 자격이 상실된다"며 "만약 청원에 제기된 글이 사실로 확인되면 인사위 상정 등 조치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정훈상 기자
정훈상 기자
marketnews2019@gmail.com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