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SK 회장 신년사, "새 기업가 정신 필요...힘과 마음 모으자"
상태바
최태원 SK 회장 신년사, "새 기업가 정신 필요...힘과 마음 모으자"
  • 정훈상 기자
  • 승인 2021.01.01 23: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SK그룹)
(사진제공=SK그룹)

[정훈상 기자]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새로운 기업가 정신으로 사회와 공감하면서 문제를 해결하는데 함께 노력하자고 1일 신년 인사를 전했다.

최태원 회장은 이날 SK그룹 전체 구성원에게 이메일로 보낸 신년사에서 이같이 밝혔다.

SK그룹은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매년 열던 대면 신년회를 취소하는 대신 그 예산을 결식 취약계층을 지원하는 데 보태기로 했다.

이날 최 회장은 지난 한 해 어려운 환경에서도 최선을 다한 구성원에게 감사를 전했다. 그는 그러면서도 “SK가 지금의 모습으로 성장할 수 있었던 것은 우리만 잘해서가 아니라 사회가 허락한 기회와 응원 덕분”이라며 “기업이 받은 혜택과 격려에 보답하는 일에는 서툴고 부족했고 이런 반성으로부터 기업의 역할을 다시 생각하게 됐다”고 말했다.

최 회장은 특히 “기후 변화나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같은 대재난은 사회 가장 약한 곳을 먼저 무너뜨리고 이로 인한 사회 문제로부터 기업도 자유로울 수 없다”고 전제하며 “사회와 공감하며 문제 해결을 위해 함께 노력하는 새로운 기업가 정신이 필요한 때”라고 강조했다.

 

아래는 신년사 전문
 

SK 구성원 여러분께.

우리 모두 참 고단했던 한 해를 마무리했습니다. 완전히 새로운 일상에서 최선을 다해주신 구성원 한 분 한 분께 고마운 마음을 먼저 전합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십시오.

올해 첫 인사는 아쉽지만 이 서신으로 드리게 됐습니다. 그룹 신년회라는 오랜 전통을 멈추고, 행사에 쓰이던 비용도 도움이 필요한 곳에 전하려 합니다.

유독 혹독한 시기를 보내며, 얼마 전 알게 된 김하종 신부님의 이야기를 나누고 싶습니다. 성남에서 '안나의 집'을 운영하는 김 신부님은 코로나로 무료급식소들이 문을 닫는 상황에서도 노숙자와 홀몸 어르신 수 백 분에게 한결같이 따뜻한 식사를 나누고 계십니다. 위험을 무릅쓰고, 사회의 어려움에 공감하고 문제를 해결해가는 손길 덕분에 희망을 갖게 됩니다. 또 '우리는 사회에 어떤 행복을 더할 수 있을까?'라고 스스로 질문하고 돌아보게 됩니다.

사람이든, 기업이든 홀로 사는 존재가 아닙니다. SK는 구성원들의 노력 뿐 만 아니라 수많은 이해관계자들의 사랑과 지지를 기반으로 성장할 수 있었습니다. 여러 부침 속에서도 SK가 지금의 모습으로 성장할 수 있었던 것은 우리만 잘해서가 아니라 사회가 허락한 기회와 응원 덕분입니다. 그러나 우리는 사회가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 제대로 헤아리지 못했습니다. 기업이 받은 혜택과 격려에 보답하는 일에는 서툴고 부족했습니다. 이런 반성으로부터 기업의 역할을 다시 생각하게 됩니다.

기후 변화나 팬데믹 같은 대재난은 사회의 가장 약한 곳을 먼저 무너뜨립니다. 이로 인해 이미 수많은 사회문제가 심화되고 있습니다. 기업도 더 이상 이러한 문제로부터 자유로울 수 없습니다. 사회와 공감하며 문제 해결을 위해 함께 노력하는 '새로운 기업가 정신'이 필요한 때라는 생각이 듭니다. 지난 과거에 대한 반성을 통해 사회 전체에 행복을 더할 기업의 모습이 무엇일 지 앞으로 계속 고민해 가겠습니다.

물론 기업이 모든 문제를 해결할 수는 없지만, 우리의 역량을 활용해 당장 실행 가능한 부분부터 시작해보면 어떨까요. 많은 무료급식소가 운영을 중단한 상황에서 지난 15년간 아동 결식 문제를 풀어온 SK의 행복도시락이 적극적인 역할을 할 수 있을 겁니다. 우리의 실천에 공감하는 새로운 파트너들과도 함께 손을 잡고 더 큰 희망과 더 큰 행복을 만들어 나갔으면 좋겠습니다.

SK 구성원 여러분.

올해도 우리의 일상은 녹록하지 않을 것입니다. 그러나 어려운 여건들이 우리의 행복 추구를 저해하지 못하도록 창의적인 노력이 필요합니다. 도전과 패기, 그리고 새로운 기업가 정신을 기초로 모두의 힘과 마음을 모아봅시다. 저도 여러분 곁에서 힘을 보태겠습니다.

이 겨울이 지나면 봄이 올 것입니다. 우리가 함께 그 봄을 재촉해봅시다.

정훈상 기자
정훈상 기자
marketnews2019@gmail.com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