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스트라제네카, 인도 현지 첫 긴급 사용...다음 주 접종 돌입
상태바
아스트라제네카, 인도 현지 첫 긴급 사용...다음 주 접종 돌입
  • 박규민 기자
  • 승인 2021.01.03 11: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뉴스1)
(사진제공=뉴스1)

[박규민 기자] 인도 보건 당국이 영국 제약사 아스트라제네카와 옥스퍼드대학이 공동 개발한 코로나19 백신과 인도 바라트 바이오테크가 개발한 백신 총 2종을 승인할 수 있다고 로이터통신이 소식통을 인용해 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인도에서 코로나19 백신 사용 승인은 이번이 처음이 처음이다. 인도는 정부 기간인 인도중앙의약품표준관리국(CDSCO) 내 인도의약품관리국(DCGI) 산하에 설치된 전문가 패널의 권고에 따라 의약품 도입 여부가 결정된다.

보도에 따르면 전문가 패널이 전날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사용 허가 결정을 내린 뒤 의약품 관리 당국에 관련 내용을 권고한 상태다. 이번 승인에 따라 인도는 이르면 오는 6일부터 백신 접종에 돌입할 계획이다.

앞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사용을 승인한 나라는 영국에 이어 아르헨티나, 엘살바도르 등이다. 현재 인도는 자국 백신 제조업체인 세럼 인스티튜트(SII)를 포함해 인도 제약사 바라트 바이오테크, 지두스 카딜라 등 3개 업체가 인도 당국에 백신 긴급 사용 승인을 신청한 것으로 밝혀졌다.

자바데카르 장관은 "인도는 아마 최소 4개의 백신이 준비되고 있는 유일한 국가일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인도는 전 세계에서 미국에 이어 두 번째로 확진자가 많은 국가다. 보건·가족복지부 기준에 따르면 이날까지 인도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는 1030만5788명으로 전날 대비 1만9079명 증가했다.

박규민 기자
박규민 기자
marketnews2019@gmail.com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