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트하우스' 시즌2, 이지아 죽음 후 재등장 할까? 등장인물에 관심 UP
상태바
'펜트하우스' 시즌2, 이지아 죽음 후 재등장 할까? 등장인물에 관심 UP
  • 이지은 기자
  • 승인 2021.01.05 23: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SBS
사진=SBS

[이지은 기자] '펜트하우스' 시즌1이 종영한 가운데 시즌2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5일 오후 방송한 SBS 월화드라마 '펜트하우스' 최종화에서는 오윤희(유진 분)가 심수련(이지아 분)의 살인 누명을 쓴 장면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오윤희는 심수련 살인 재판 최종 선고일에서 자신이 심수련을 죽이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주장은 받아들여지지 않았고 그는 무기징역을 확정 받았다.

이후 이송되던 중 로건 리(박은석 분)가 등장해 오윤희를 빼돌렸다. 박은석은 오윤희에게 민설아와 심수련을 죽인 것에 대해 죗값을 받으라고 했다.

하지만 오윤희는 자신이 심수련을 죽인 게 아니라고 결백했다. 이후 자신을 죽이려던 로건 리 대신 직접 자신의 목을 흉기로 찔러 쓰러졌다.

이후 방송 말미 심수련과 오윤희가 과거 행복하던 시절 모습이 나오며 시즌1은 막을 내렸다.

이에 방송 직후 '펜트하우스' 시즌2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펜트하우스  식구들에게 복수를 꿈꿨던 로건 리, 오윤희, 심수련 모두 사라지거나 위기에 놓인 것.

특히 '펜트하우스'의 중심인물 심수련이 시즌1에서 죽음을 맞으며 더욱 이목이 집중되고 있는 상황이다.

과연 시즌2에서는 어떤 반전이 일어날 지, 심수련은 살아돌아올 지 귀추가 주목된다.

이지은 기자
이지은 기자
marketnews2019@gmail.com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