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인이 사건' 양천서장 파면 요구...국민 청원 23만명 넘었다
상태바
'정인이 사건' 양천서장 파면 요구...국민 청원 23만명 넘었다
  • 정훈상 기자
  • 승인 2021.01.06 09: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갈무리(사진제공=뉴스1)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갈무리(사진제공=뉴스1)

 

[정훈상 기자] 지난해 양부모에게 입양돼 학대를 당하다 사망한 ‘정인이 사건’ 과정에서 경찰이 제대로된 대응을 하지 못했다는 비판이 쏟아지면서 해당 경찰서장과 경찰관을 파면하라는 국민청원이 하루 만에 20만명 이상의 동의를 얻었다.

6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따르면 지난 4일 등록된 ‘아동학대 방조한 양천경찰서장 및 담당경찰관의 파면을 요구합니다’라는 청원은 이날 오전 7시 기준 23만2791명의 동의를 받았다.

청원인은 “최전선에서 국민의 안전과 생명을 보호해야 하는 책임과 의무를 다해야 하는 국가기관이 아동학대 신고를 수차례 받고도 묵인·방조했다”며 “그 책임의 대가를 반드시 묻고 싶다”고 밝혔다.

이어 “신고의무자가 제출한 수많은 증거와 소아과 전문의의 강력한 숫 요구를 무력화한 것”이라며 “2021년을 살고 있는 현재 대한민국에서 제2, 제3의 정인이가 나오지 말라는 법은 없으며 그때도 경찰과 관계기관은 뒷짐 질 것이냐”고 지적했다.

지난해 1월 입양된 정인이는 같은 해 10월 13일 양천구 목동 소재 한 병원의 응급실에서 치료를 받던 중 사망했으며, 사망 당일 정인이는 췌장이 절단되는 심각한 복부손상을 입은 상태였고 쇄골 등 몸 곳곳에는 골절 흔적이 있었다.

경찰의 부실수사도 도마에 올랐다. 서울 양천경찰서는 지난해 5,6,9월 무려 세 차례나 학대 의심 신고를 접수했지만 학대 증거를 찾지 못했다는 이유로 사건을 내사 종결하거나 검찰에 불기소 의견로 송치했다.

검찰은 지난달 양모 장 씨를 아동학대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아동학대치사) 등 혐의로 구속기소하고, 양부 안 씨를 아동복지법위반(아동유기·방임) 등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

이들의 첫 공판은 오는 13일 열린다.

정훈상 기자
정훈상 기자
marketnews2019@gmail.com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