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결국 긴급사태 선언...코로나 신규 확진 '최다' 5천명 육박
상태바
일본, 결국 긴급사태 선언...코로나 신규 확진 '최다' 5천명 육박
  • 박규민 기자
  • 승인 2021.01.06 09: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지원 디자이너(사진제공=뉴스1)
이지원 디자이너(사진제공=뉴스1)

[박규민 기자] 일본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이 갈수록 심각해지고 있다.

일본 정부는 할 수 없이 사실상 마지막 카드인 긴급사태를 선언하기로 했으나 효과를 낙관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6일 현지 공영방송 NHK에 따르면 전날 일본의 코로나19 확진자는 4천915명이 새로 파악됐다.

이에 따라 누적 확진자는 25만4천152명으로 늘었고, 사망자는 76명 증가해 3천769명이 됐다.

일본의 하루 신규 확진자와 사망자 수는 5일 최다 기록을 경신했다.

앞선 최다 기록인 신규 확진자 4천520명(지난달 31일)과 하루 사망자 64명(지난달 25일)을 훌쩍 넘어섰다.

오미 시게루(尾身茂) 코로나19 대책 분과회 회장은 수도권의 코로나19 확산 상황이 4가지 단계 중 가장 심각한 4단계에 해당한다고 전날 회견에서 밝혔으며,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는 7일 코로나19 긴급사태를 선포할 예정이다.

긴급사태는 도쿄도(東京都), 사이타마(埼玉)·가나가와(神奈川)·지바(千葉)현 등 수도권 4개 광역자치단체를 대상으로 한 달 정도 발령될 것으로 예상되며 코로나19 확산 상황에 따라서는 이보다 길게 유지될 가능성도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일본 정부는 회식이 감염 확산의 주요 경로라고 보고 음식점의 영업시간 단축을 유도하는데 행정력을 집중할 전망이다.

아사히(朝日)신문은 이를 위해 광역자치단체장의 영업시간 단축 요청에 응하지 않는 음식점에 대해서는 업체 이름을 공표할 수 있도록 '신형인플루엔자 등 대책특별조치법'(이하 특조법)의 정령(시행령에 해당)을 개정한다고 전했다.

아울러 수도권에 대해 불필요한 외출이나 이동 자체를 요청하고 텔레 워크를 적극적으로 시행하도록 권장하며 각종 행사장의 입장 인원 규제를 강화한다.

다만 긴급사태를 선언하더라도 일제 휴교 요청 등은 하지 않고 대학 입시 공통 시험은 예정대로 진행하기로 했다.

박규민 기자
박규민 기자
marketnews2019@gmail.com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