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안부 배상’ 2차 소송 선고 연기...3월 변론 재개
상태바
'위안부 배상’ 2차 소송 선고 연기...3월 변론 재개
  • 정훈상 기자
  • 승인 2021.01.11 14: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뉴스1)
(사진제공=뉴스1)

 

[정훈상 기자] ‘위안부’ 피해자들이 일본 정부를 상대로 제기한 두 번째 손해배상 소송의 판결이 미뤄졌다.

11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15부(민성철 부장판사)는 고 곽예남·김복동 할머니 등 피해자와 유족 등 20명이 일본 정부를 상대로 낸 손해배상 소송의 변론을 재개했으며, 당초 이달 13일로 예정됐던 판결은 미뤄졌다. 

재판부는 오는 3월 24일을 변론기일로 지정했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추가 심리의 필요성이 있다고 보고 변론을 재개한 것으로 알려졌고, 재판부는 조만간 심리가 필요한 부분과 관련해 당사자들에게 석명을 요구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 사건은 위안부 피해자와 유족 등 21명이 한일 위안부 합의 1주년을 맞아 2016년 12월 28일 제기한 소송이며, 위안부 피해자들이 일본 정부를 상대로 소송을 낸 것은 이 사건이 두 번째다.

일본 정부는 주권 국가는 다른 나라 법정에 서지 않는다는 국제법상 주권 면제(국가 면제) 원칙을 내세워 소송에 불응해왔다. 소송이 길어지면서 곽예남·김복동 할머니 등 피해자들이 별세하면서 원고 중 1명은 소송을 취하했다.

일본이 소장 송달을 거부해 우리 법원은 공시송달 끝에 변론을 열었다. 공시송달은 송달이 이뤄지지 않을 때 공개적으로 송달 사유를 게시하면 송달이 이뤄진 것으로 간주하는 제도다.

한편 다른 위안부 피해자 12명이 일본 정부를 상대로 낸 소송은 앞서 지난 8일 1심에서 원고 승소 판결을 받았고, 재판부는 일본의 불법적 행위에 주권면제를 적용할 수 없다며 소송을 낸 피해자 1인당 손해배상금을 1억원씩 지급하라고 판결했다.
 

정훈상 기자
정훈상 기자
marketnews2019@gmail.com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