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벨, 한국 포함 'D10' 거론...中 압박 동참 강조
상태바
캠벨, 한국 포함 'D10' 거론...中 압박 동참 강조
  • 박규민 기자
  • 승인 2021.01.14 1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뉴스1)
(사진제공=뉴스1)

 

[박규민 기자] 미중 갈등이 고조되는 가운데, 조 바이든 행정부의 ‘아시아 차르’가 대(對)중국 대응을 위한 동맹협력 방안으로 한국을 포함한 10개국 연합체와 ‘쿼드(Quadㆍ미국 일본 호주 인도 4자간 안보협력체) 확대를 언급했다. 

우리 정부에도 바이든 행정부의 대중 압박에 동참하라는 요구가 머지않아 구체화할 가능성에 무게가 실린다.

12일(현지시간) 미 외교전문지 ‘포린어페어’에 따르면, 신설 국가안보회의(NSC) 인도태평양조정관에 낙점된 커트 캠벨 전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는 ‘미국은 어떻게 아시아 질서를 강화할 수 있나’라는 제목의 공동 기고에서 중국의 부상을 제어하기 위한 미국의 접근법을 폭넓게 다뤘다.

눈에 띄는 것은 대중 대응을 위한 동맹 구축 방안이다. 그는 “미국은 파트너십 구축에 있어 유연하고 혁신적일 필요가 있을 것”이라며 “모든 사안에 초점을 두는 거대한 연합체를 구성하는 대신, 개별 문제에 초점을 맞춘 맞춤형 혹은 즉석 연합체를 추구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이어 “그러나 다른 연합은 이른바 쿼드의 확대를 통한 군사적 억지에 초점을 맞출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백악관에 신설된 NSC 인도태평양조정관으로 낙점된 터라 이 같은 구상은 더욱 눈길을 끈다. 바이든 당선인의 대중국 강경책을 구체화할 핵심 인물이 한국이 포함된 대중견제 구상을 기고문을 통해 소개한 셈이기 때문이다.

캠벨 전 차관보는 중국의 부상에 맞서기 위한 동맹 강화의 필요성을 역설하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한국과 일본에 방위비 합의 재협상을 요구하고 미군 철수도 위협하며 압박, 인도태평양 지역의 균형에 필요한 동맹을 약화시켰다고 비판했다. 

그는 또 인도태평양 지역의 평화와 번영에 미군 주둔이 도움이 됐다고 지적하면서 “미국은 인도태평양 국가들이 중국 억지를 위해 자신의 비대칭 능력을 개발하는 걸 지원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박규민 기자
박규민 기자
marketnews2019@gmail.com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