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끝까지 中 압박...샤오미 등 9개 기업 블랙리스트 추가
상태바
트럼프, 끝까지 中 압박...샤오미 등 9개 기업 블랙리스트 추가
  • 박규민 기자
  • 승인 2021.01.15 1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뉴스1)
(사진제공=뉴스1)

 

[박규민 기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퇴임 직전 또 다시 중국 기업에 제재 조치를 내놓으며 중국 때리기 행보를 이어갔다.

트럼프 행정부는 14일(현지시간) 중국의 휴대전화 제조업체 샤오미 등 9개 회사를 중국군과 연관된 것으로 기업으로 추정된다며 ‘블랙리스트’ 명단에 올렸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이들 기업이 중국군에 정보를 빼돌리는 등 밀접한 관련이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는 이유이며, 또 CNOOC의 경우 남중국해 문제와 연계돼 있다며 블랙리스트에 올렸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해 11월 행정명령을 통해 국가 안보를 이유로 중국군 보유 및 통제 기업 목록을 만들고 이들 기업에 대한 미국인들의 증권 투자를 금지했다.

이에 따라 미 투자자들은 이번 블랙리스트에 오른 중국 회사의 주식 등을 오는 11월11일까지 모두 처분해야 한다고 밝혔다.

미 정부의 블랙리스트에 오른 중국 기업은 샤오미, CNOOC 외에도 코멕(COMAC), 고윈(GOWIN) 세미컨덕터, 그랜드차이나에어(Grand China Air), 차이나내셔널에비에이션홀딩 등 항공 관련 기업도 대거 포함됐다.
 

박규민 기자
박규민 기자
marketnews2019@gmail.com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