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가정은 치외법권 지대 아니다...아동 학대는 무관용 징벌이 필요"
상태바
나경원, "가정은 치외법권 지대 아니다...아동 학대는 무관용 징벌이 필요"
  • 정훈상 기자
  • 승인 2021.01.15 14:3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뉴스1)
(사진제공=뉴스1)

 

[정훈상 기자] 4·7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한 나경원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의원은 15일 "아동 학대에는 무관용 징벌이 필요하지 않나 생각한다"며 "가정은 치외법권 지대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나경원 전 의원은 이날 서울 마포구 신수동의 서울마포아동보호전문기관을 찾은 자리에서 "정인양 사건으로 많은 분이 아동 보호에 관심을 갖고 있는데 일회적인 관심으로 끝내서는 안 되는 아주 심각한 문제"라고 밝혔다.

이어 "30년 전쯤 검찰 시보를 할 때 아주 끔찍한 아동 학대 사건을 맡았는데 남매가 학대를 당하다 오빠는 죽는 사건이었다"며 "일단 우리 사회에서 훈육과 학대를 구별하지 않고 학대 개념을 너무 좁게 인정하는 것이 문제"라고 지적했다.

나경원 전 의원은 "이번 정인양 사건도 세 번에 걸쳐 신고가 있었는데 신고 내용이 축적되게 해야 한다"며 "경찰과 기관이 기록을 서로 공유하고 기록을 누적하는 제도를 생각했다"고 언급했다.

나 전 의원은 "(아동보호 기관 등의) 공공화를 위해 인력과 예산이 투입돼야 하는데 결국 시장이 어떤 철학을 갖고 있느냐, 우선순위를 어디에 두느냐의 문제"라며 "이 문제는 최우선 순위에 두고 현장에서 일하는 분들이 제대로 아동 보호에 매진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으며, 아울러 "올해부터 자치경찰제가 도입되는데 경찰청, 아동보호전문기관 등 유관기관 사이에 협조가 원활하게 될 수 있게 그 시스템도 하루빨리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정훈상 기자
정훈상 기자
marketnews2019@gmail.com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Tae 2021-01-16 17:07:08
도대체 어떤 기자놈이 자꾸 짜증나게 나경원 이름을 쓰는거냐. 이 기레기 같은....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