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 마요’ 이규한, ‘커리어 맨→동생바보‘ 캐릭터 소화력 200%
상태바
‘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 마요’ 이규한, ‘커리어 맨→동생바보‘ 캐릭터 소화력 200%
  • 백융희 기자
  • 승인 2021.01.19 16: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JTBC ‘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 마요’ 
사진=JTBC ‘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 마요’ 

[백융희 기자] 배우 이규한이 세밀한 완급조절로 입체적인 캐릭터를 탄생시켰다.

지난 18일 첫 방송된 JTBC 월화드라마 ‘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 마요’에서 이규한은 극 중 여느 재벌 3세들과는 결이 다른 후계자이자 마케팅 상무 재운(이규한 분)으로 분해 시선을 강탈했다.

이날 방송에서 재운은 프로페셔널한 자세로 등장부터 남다른 존재감을 발산했다. 보고서를 확인하며 문제점이 무엇인지 질문하는 것은 물론 담당 직원을 압박해가며 날카로운 모습을 보여줬다.

뿐만 아니라 재운은 냉기가 흐르던 앞전과는 다른 분위기로 재신(이현욱 분)을 맞이해 눈길을 끌었다. 상사이자 친구로서 업무에 대해 질문을 던지며 능글맞은 태도로 재신에게서 원하는 답을 이끌어낸 것.

그런가 하면 재운은 난처한 상황에 처한 여동생 효주(이주빈 분)를 센스 있게 도와주며 보는 이들을 미소 짓게 했다. 여기에 효주를 향한 애정 어린 눈빛에선 영락없는 ‘동생 바보’의 면면이 고스란히 드러났다.

이렇듯 이규한은 철두철미한 커리어맨부터 동생 한정 츤데레 오빠까지 유연하게 그려내며 드라마의 재미를 높였다. 무엇보다 특유의 능청과 천연덕스러운 이규한의 표현력이 ‘재운’이란 캐릭터를 더욱 궁금하게 만들었다.

이처럼 이규한은 작품 속에서 적재적소 활약을 펼치며 극에 유쾌함을 불어넣었다. 특히 인물과의 차진 케미스트리와 함께 상황에 따라 시시각각 변화하는 이규한의 섬세한 연기가 브라운관을 사로잡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