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트럼프 정부인사 28명 제재...'입국·관련 사업 제한'
상태바
中, 트럼프 정부인사 28명 제재...'입국·관련 사업 제한'
  • 박규민 기자
  • 승인 2021.01.21 11: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뉴스1)
(사진제공=뉴스1)

 

[박규민 기자] 중국 관영 글로벌타임스에 따르면 외교부는 이날 미국인 28명에 대한 제재 조치를 발표했다. 21일 외교부 대변인 명의의 성명을 통해 밝혔으며, 성명은 외교부 홈페이지에 게재됐다.

외교부는 최근 몇 년 간 이들 일부 반중 정치인들이 중국 내정에 심각한 지장을 주는 일련의 행동을 계획, 실행했다고 주장했다. 중국의 이익을 저해했으며 미중 관계를 심각하게 교란했다고 부연했다.

특히 중국의 자주권을 심각하게 침범했다고 판단해 제재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제재 명단에는 피터 나바로 백악관 무역·제조업 정책국장, 로버트 오브라이언 국가안보보좌관, 데이비드 스틸웰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 매튜 포틴저 백악관 국가안보 부보좌관 등이 포함됐다. 이밖에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스티브 배넌 전 백악관 수석전략가도 이름을 올렸다.

중국 외교부는 "이들은 지난 몇년간 계획적이고 조직적으로 중국의 자주권을 심각하게 침해하는 "'미친 행동'을 했다"면서 "미국 정부가 중국에 강경한 조치를 취한 것에 대한 책임이 있다"고 이유를 밝혔다.

중국의 제재를 받은 이들은 중국 본토와 홍콩, 마카오 입국이 금지되며, 이들과 관련이 있는 기업, 기관들의 중국 거래도 제한된다.

CNBC는 "조 바이든 대통령이 취임하자마자 중국이 제재를 부과했다"면서 "앞으로도 미중 관계는 험난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박규민 기자
박규민 기자
marketnews2019@gmail.com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