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밤 9시 영업금지' 철폐...새로운 거리두기 방법 도입해야"
상태바
안철수, "'밤 9시 영업금지' 철폐...새로운 거리두기 방법 도입해야"
  • 정훈상 기자
  • 승인 2021.01.21 15: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뉴스1)
(사진제공=뉴스1)

 

[정훈상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방역 조치로 정부가 오후 9시 이후 영업제한 방침을 유지하고 있는 것을 강하게 비판했다.

안 대표는 21일 당 최고위원회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무슨 야행성 동물인가. 저녁 9시까지는 괜찮고 그 이후는 더 위험한가”라며 “저녁 7시에 문 열고 장사하는 가게에게 9시에 문을 닫으라는 것은, 영업정지 명령과도 같다”고 지적했다. “자영업 사장님들에게, 산 것도, 죽은 것도 아닌 상황을 강요하는 것은 국가적 폭력”이라고도 전했다.

안 대표는 전날 서울 용산구 이태원을 방문, 상인 간담회 통해 이들의 애로점을 청취했다. 이태원에서 주점을 운영하는 가수 강원래 씨는 이 자리에서 “K팝이 세계 최고인데, 대한민국 방역은 전 세계 꼴등인 것 같다”며 “여기 빈 가게만 봐도 가슴이 미어진다”고 토로하기했으며, 오후9시 영업제한 규제를 풀라고 주장한 안 대표는 “무조건 허용하자는 것이 아니다”며 “밀접 밀집 밀폐 등 과학적 기준으로 새로운 사회적 거리 두기 방법을 도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기준을 엄격히 준수할 경우 영업을 허용해야 한다는 취지다.

이와 함께 안 대표는 증시 공매도 금지 조치 재연장 논란과 관련, "정상적인 주식시장에서 공매도는 지나치게 부풀려진 기업가치로 인한 거품을 제거하는 순기능을 갖고 있지만, 우리 주식시장에 이를 살릴 제도적 장치가 마련돼 있는지 의문"이라며 "주식시장 공매도 재개를 무기한 연기하고, 시스템을 근본적으로 개선한 다음 충분한 시간을 두고 재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훈상 기자
정훈상 기자
marketnews2019@gmail.com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