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 마요' 이규한, 탄탄한 연기 내공 증명…다이내믹 열연
상태바
'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 마요' 이규한, 탄탄한 연기 내공 증명…다이내믹 열연
  • 조정원 기자
  • 승인 2021.01.26 16: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JTBC '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 마요' 방송 캡처
사진=JTBC '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 마요' 방송 캡처

[조정원 기자] 배우 이규한이 탄탄한 연기 내공으로 드라마 '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 마요'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지난 25일 방송한 JTBC 월화드라마 '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 마요'에서는 사랑에 빠진 재운(이규한 분)이 고군분투하는 서사가 펼쳐졌다.

앞서 재운은 지승(왕빛나 분)에게 한눈에 반해 남다른 열정을 보여줬다. 재운은 다시 지승을 만나기 위해 처음 마주쳤던 백화점에 머물렀다. 고객 파악을 명분으로 매장에서 나가지 않다가도 멋있는 척을 하며 직원에게 자신의 호감도를 묻는 재운의 모습은 시청자들을 웃음 짓게 했다.

그런가 하면 가정환경으로 힘들어하는 재신(이현욱 분)을 선심 쓰는 듯 도와준 재운의 과거가 밝혀졌다. 묘한 상하관계가 느껴지지만 언제나 재신의 편을 들어주는 등 두터운 신뢰를 가진 둘의 우정에 어떤 계기가 있을지 더욱 궁금케 했다.

그뿐만 아니라 지승과 재회한 재운은 금방이라도 울 것 같은 표정을 지어 눈길을 끌었다. 하은(박소이 분)과 함께 있는 지승을 보고 결혼을 했다고 생각한 것이다. 이어 자신의 오해에 확실한 쐐기까지 박혀 황급히 자리를 떠나는 재운의 뒷모습은 보는 사람들도 안타까운 마음을 들게 했다.

이처럼 이규한은 짧은 순간에도 극과 극을 달리는 감정을 자연스럽게 조율하며 몰입도를 더욱 극대화했다. 지승과의 만남을 기대하는 순간부터 실망하기까지 특유의 차진 연기로 물 흐르듯 표현했다.

이렇듯 이규한은 캐릭터에 감칠맛을 더하는 호연으로 드라마에 단숨에 빠져들게 했고, 더불어 다채로운 표정으로 다양한 캐릭터와 찰떡 케미스트리를 자랑하며 드라마를 보는 재미까지 배가시켰다.

한편 '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 마요'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9시에 방송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