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 리뷰] '승리호', 캐릭터+영상미+정서까지…종합선물세트 같은 '한국형 우주 SF 블록버스터'
상태바
[Ma 리뷰] '승리호', 캐릭터+영상미+정서까지…종합선물세트 같은 '한국형 우주 SF 블록버스터'
  • 조정원 기자
  • 승인 2021.02.05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넷플릭스 제공
사진=넷플릭스 제공

[조정원 기자] 엔터테인먼트 스트리밍 서비스 넷플릭스(Netflix)의 영화 '승리호'가 한국형 우주 SF 블록버스터로 전 세계 시청자들을 사로잡는다.

5일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된 '승리호'는 2092년, 우주쓰레기 청소선 승리호의 선원들이 대량살상무기로 알려진 인간형 로봇 도로시를 발견한 후 위험한 거래에 뛰어드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배우 송중기를 비롯해 김태리, 진선규 등이 출연하며, 유해진은 연기 인생 최초로 로봇 업동이의 모션 캡처 연기에 도전했다.

특히 송중기는 '승리호'로 조성희 감독과 '늑대소년' 이후 8년 만에 재회해, 이들이 보여줄 시너지에 대한 기대도 함께 모았다.

'승리호'가 선사하는 새로운 우주 세계는 기존 할리우드 작품들과는 차별점을 뒀다. SF 장르에 한국인의 따스한 정과 재치 등 한국적인 정서가 결합된 독특한 이야기와 캐릭터를 완성했다. 우주선 안에서 된장찌개를 끓여 먹고 화투를 치며 시간을 보내는 등 승리호 선원들의 친숙한 모습은 우주라는 낯선 풍경과 절묘하게 어우러지며 색다른 볼거리를 선사한다. 

사진=넷플릭스 제공
사진=넷플릭스 제공

저마다 사연을 가지고 있는 캐릭터들도 매력적이다. 허술해 보이지만 천재적인 실력을 가진 조종사 태호, 나이는 가장 젊지만 승리호의 브레인이자 전략가 장선장, 따뜻한 마음씨를 가진 기관사 타이거 박, 남다른 장래 희망을 가진 잔소리꾼 작살잡이 로봇 업동이 등 평소에는 티격태격하지만 하나의 목적을 향해 화끈하게 뭉칠 줄 아는 보통 사람이자 평범한 노동자들의 친근한 매력이 기존에 봐왔던 우주 SF장르와는 전혀 다른 매력으로 시청자의 공감을 자아낸다.

여기에 '빨리빨리' 문화의 종주국인 한국답게 화끈하고 빠르게 펼쳐지는 우주 전투로 관객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는다. 또한, 한국어가 가끔 등장하는 것이 아니라 주를 이루며, 가슴 한 곳에 막혀 있었던 답답함도 함께 씻어준다.

CG 또한 정교하게 채워졌다. 1천여 명의 VFX 전문가들이 참여한 '승리호'는 지금껏 한국에서 본 적 없는 우주 비주얼을 화면에 가득 담아내며 새로운 세계를 완성해냈다. 승리호를 포함해 미국, 중국, 프랑스 등 세계 각국의 청소선들을 비롯해 조종실과 선원들이 생활하는 내부 공간은 기름 냄새가 나고 투박한 디자인으로 탄생했다. 고물상처럼 잡다한 집기가 가득한 공간부터 불법 개조한 가구와 기계까지 꼼꼼하게 화면을 채운다.

이처럼 '승리호'는 할리우드의 전유물이라고 생각됐던 우주 SF 블록버스터에 당당히 도전장을 내밀며, 한국 영화의 기술적인 진보를 전 세계에 알리는 작품의 선두에 섰다.

매력 있는 캐릭터와 한국적인 정서가 담긴 독특한 이야기, 빠른 전개와 액션으로 보는 이들의 마음을 사로잡는 '승리호'는 지금 넷플릭스에서 만날 수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