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 '미나리', 불법 복제·배포 법적 대응 예고 "누구에게도 허가한 적 없어"
상태바
[공식] '미나리', 불법 복제·배포 법적 대응 예고 "누구에게도 허가한 적 없어"
  • 조정원 기자
  • 승인 2021.02.08 1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판씨네마㈜ 제공
사진=판씨네마㈜ 제공

[조정원 기자] 영화 '미나리' 제작진이 본편 영상파일의 불법 복제 및 불법 배포에 대해 법적 대응할 방침이다.

8일 '미나리' 제작진은 "본편 영상을 무단으로 게시, 배포, 공유하거나 다운로드하는 모든 행위는 명백한 저작권 침해이자 범법 행위이므로 필요한 법적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미나리'는 희망을 찾아 낯선 미국으로 떠나온 한국 가족의 아주 특별한 여정을 담은 작품이다. 골든 글로브 및 미국배우조합상에 노미네이트 되며 오스카 유력 후보작으로 떠오르며 국내외 관심을 한몸에 받고 있다.

이로 인해 '미나리'는 국내외 불법다운로드 사이트에 영화의 본편 영상이 불법으로 유포됐을 뿐만 아니라, 특정 온라인·모바일 커뮤니티, 개인용 클라우드, 모바일 메신저 등을 통한 불법 유포가 기승을 부리고 있다.

이와 관련해 '미나리'의 수입/배급사인 판씨네마㈜는 "그 어떤 특정 개인과 특정 단체에도 본편 영상을 게시, 배포, 공유하도록 허가한 적이 없다. 이미 다수의 불법 게시물과 클라우드 공유 등을 확인해 전문 업체를 통해 채증 및 삭제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미나리'는 오는 3월 3일 개봉 예정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