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라텍 전 최대주주 베이스에이치디, 계약 파기 후 지분 던졌나
상태바
파라텍 전 최대주주 베이스에이치디, 계약 파기 후 지분 던졌나
  • 정훈상 기자
  • 승인 2021.02.09 22: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처=파라텍 홈페이지 캡처)
(사진출처=파라텍 홈페이지 캡처)

[정훈상 기자] 코스닥 상장사 파라텍의 주식 양수도 계약이 해지된 후 대규모 물량이 시장에 풀린 것으로 나타났다. 업계에서는 파라텍의 전 최대주주 베이스에이치디 측이 물량을 던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베이스에이치디는 파라텍 지분 양수도 계약을 맺은 후 잔금 납입일까지 파라텍에서 빌린 돈을 갚지 않아 계약 미이행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9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에 따르면 전날 베이스에이치디는 엔에스이앤지와 맺은 주식 양수도 계약이 해제됐다고 공시했다. 베이스에이치디는 이미 엔에스이앤지에게 경영권과 308만6707주를 넘겼다. 이번에 해제 공시를 낸 물량은 남은 246만6485주다.

이어 전날 파라텍 매매 동향을 보면 기타법인에서 171만7204주의 순매도가 나왔다. 파라텍 전체 주식의 10%에 달하는 규모다. 이처럼 많은 물량이 기타법인에서 한 번에 쏟아진 것은 이례적이다. 지난 1년 간 파라텍에서 기타법인이 10만 주 이상 거래한 날은 손에 꼽을 정도다.

이에 시장에서는 이 물량이 베이스에이치디 측에서 쏟아낸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실제 지난해 3분기 말 보고서에 따르면 파라텍 주식을 5% 이상 보유한 주주는 베이스에이치디와 까뮤이앤씨 뿐이다.

전날 파라텍의 종가는 1만2850원이다. 앞서 베이스에이치디가 엔에스이앤지와 계약했던 주당 가격은 7600원이다. 인수합병(M&A) 이슈로 주가가 상승한 것이다. 만약 베이스에이치디가 엔에스이앤지와 파기한 주식을 전날 종가로 팔았다면 약 69%의 추가 수익을 얻게 된 셈이다.

반면 일반 투자자들은 주가 하락을 경험했다. 거센 매도세에 밀려 장중 -10%까지 하락했다. 이날 오전 10시 기준으로도 전일 대비 11% 급락한 상태다.

앞서 지난해 10월 베이스에이치디와 엔에스이앤지는 파라텍 주식 555만3192주를 주당 7600원, 총 422억원에 양수도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이후 엔에스이앤지 측이 계약금과 중도금을 지급하고 경영권까지 넘겨받았지만 베이스에이치디 측은 파라텍에서 차입한 금액을 상환하지 않는 등 계약 의무를 이행하지 않았다. 결국 잔금만 남은 상황에서 베이스에이치디가 계약을 파기해 논란이 됐다.

이에 대해 베이스에이치디 측에 문의했으나 답변하지 않았다.

한편 파라텍은 앞서 두 차례나 매각이 무산된 바 있다. 베이스에이치디는 코스피 상장사 까뮤이앤씨, 명동에이엠씨, 태흥산업, 후니드, 금양인터내셔날, 한국알미늄 등의 계열사로 갖고 있다.

정훈상 기자
정훈상 기자
marketnews2019@gmail.com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