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산어보', 캐릭터 풍광 포스터 공개…조선의 바다에 완벽히 녹아들다
상태바
'자산어보', 캐릭터 풍광 포스터 공개…조선의 바다에 완벽히 녹아들다
  • 조정원 기자
  • 승인 2021.03.04 1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제공
사진=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제공

[조정원 기자] 영화 '자산어보'가 조선시대 학자와 어부로 분한 배우 설경구와 변요한, 그리고 아름다운 흑백 미장센의 완벽한 조화를 선보였다.

4일 '자산어보' 제작진은 캐릭터 풍광 포스터 2종을 공개했다.

'자산어보'는 흑산으로 유배된 후, 책보다 바다가 궁금해진 학자 정약전(설경구 분)과 바다를 벗어나 출셋길에 오르고 싶은 청년 어부 창대(변요한 분)가 '자산어보'를 집필하며 벗이 돼가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공개된 포스터 2종은 각각 학자 정약전과 어부 창대로 변신한 설경구와 변요한의 비주얼을 담아내며 눈길을 끈다. 특히, 도포를 입고 해안가에 서서 먼 곳을 응시하는 정약전과 배를 타고 바다로 나아가는  ‘창대’의 모습은 학자와 어부라는 신분 차이를 명확히 보여준다.

유배지 흑산도에서 바다 생물에 눈을 뜬 학자 정약전으로 분한 설경구는 '자산어보'에서 상투를 틀고 수염을 붙이는 등 처음으로 사극에 도전한 모습으로 이목을 집중시키는가 하면, 변요한은 바다가 일상인 듯 배 위에서 편안히 서 있는 모습으로 섬 토박이 청년 어부 창대를 완벽히 소화했음을 짐작케 한다.

그뿐만 아니라, 인물과 어우러진 조선시대의 아름다운 바다 풍광은 담백한 흑백으로 표현돼 마치 한 폭의 수묵화를 보는 듯 하다. 여기에 "새로운 세상을 꿈꾸다"란 카피가 더해지며, 정약전과 창대가 새로운 세상에 대한 가치관을 나누면서 서로의 스승과 벗으로 거듭나는 과정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낸다.

이처럼 조선시대 학자 정약전과 어부 창대로 분한 설경구, 변요한의 모습과 자연스럽게 어우러지는 자연 풍광이 담긴 포스터로 기대를 더하는 영화 '자산어보'는 2021년 관객들을 찾아와 묵직한 울림을 전할 예정이다.

한편 '자산어보'는 오는 31일 극장에서 만날 수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