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윤상 하차 "음주운전, 변명의 여지 없어" 심경
상태바
김윤상 하차 "음주운전, 변명의 여지 없어" 심경
  • 이지은 기자
  • 승인 2021.03.04 15: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김윤상 SNS
사진=김윤상 SNS

 

[이지은 기자] SBS 김윤상 아나운서가 음주운전 혐의로 출연 중이던 모든 프로그램에서 하차한다.

4일 오전 김윤상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변명의 여지가 없다. 내 잘못이다. 실망하신 분들께 다 너무 죄송하다”라고 심경을 밝혔다.

이어 “어머니가 우시는 걸 보니 내 가슴이 찢어 진다. 못난 사람이다. 어떠한 비판도 달게 받고 되새기겠다. 죄송하다. 정말 죄송하다”라고 덧붙였다.

김윤상은 이날 오전 3시 서울 용산구 주상복합 주차장에서 술에 취한 채 승용차를 운전하던 중 벽면을 들이받는 사고를 냈다. 당시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취소 수준인 0.08%다.

이와 관련해 SBS 측은 오늘(4일) “김윤상 아나운서의 음주운전 물의는 회사에서도 심각한 사안이라 생각하고 있다. 김윤상 아나운서는 전체 프로그램에서 하차할 예정”이라며 “이후 후임은 정해진 부분은 없다. 확인되는 거에 따라서 적당한 조치를 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지은 기자
이지은 기자
marketnews3030@gmail.com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