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병은, '서복' 통해 강렬한 존재감 발산…냉철함 끝판왕
상태바
박병은, '서복' 통해 강렬한 존재감 발산…냉철함 끝판왕
  • 조정원 기자
  • 승인 2021.04.15 1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씨제스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씨제스엔터테인먼트 제공

[조정원 기자] 배우 박병은이 영화 '서복'을 통해 냉혹한 캐릭터로 강렬한 존재감을 발산했다.

박병은은 15일 개봉한 영화 '서복'에서 서복(박보검 분)의 소유권을 지닌 서인그룹의 대표이사 신학선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서복'은 인류 최초의 복제인간 서복을 극비리에 옮기는 생애 마지막 임무를 맡게 된 정보국 요원 기헌(공유 분)이 서복을 노리는 여러 세력의 추적 속에서 특별한 동행을 하며 예기치 못한 상황에 휘말리게 되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박병은은 서복 프로젝트의 모든 일을 관장하고 있는 연구원 신학선 캐릭터를 본인만의 색채로 완벽하게 소화했다. 신학선에게 서복은 단지 연구를 통해 만들어낸 하나의 실험체이자 지켜야 할 소중한 자산일 뿐이다. 박병은은 찔러도 피 한 방울 나오지 않을 것 같은 냉혹한 모습을 섬세하고 절제된 연기로 꽉 채우며 강렬한 존재감을 드러냈다.

박병은은 "평온하고 화기애애한 촬영장 분위기가 기억에 남는다. 감독님과 스태프들, 동료 배우들 모두 각자 맡은 부분에 있어서는 치열하고 집중하는 현장이었다. 모든 분이 최선을 다 해주셨고 모두 최고의 제작진, 배우였다"라고 촬영 당시 기억을 전했다. 

이어 "공유 배우와는 전 작품인 '남과 여'에서 호흡을 맞춰 봤었고, 그 이후도 연락하고 지냈기에 현장에서 너무 편했고, 박보검 배우는 사려 깊고 따뜻한 친구다. 호흡을 맞추는 것은 처음인데 살갑게 다가와 줘서 고마웠다. 두 배우 모두 사람으로서, 배우로서도 너무 훌륭한 친구들이었다"라고 덧붙였다.

더불어 박병은은 "드디어 '서복'으로 관객분들을 만난다. 코로나19로 한국 영화가 많이 힘든 상황이지만, '서복' 많이 사랑해주시길 바라겠습니다. 영화 재밌게 보시고 항상 건강하세요"라고 인사를 전했다.

'서복'의 연출을 맡은 이용주 감독은 "(박병은은) 워낙 촬영 현장에서 임기응변이 뛰어나고 유머러스함을 가진 배우다. 박병은 배우의 반짝이는 아이디어로 시나리오보다 훨씬 더 입체적인 신학선 캐릭터가 탄생할 수 있었다"라고 칭찬했다.

이처럼 박병은은 매 작품 다양한 캐릭터를 자신만의 개성으로 완성하고 있다. 그는 영화 '암살', '원라인', '특별시민', '안시성'을 비롯해 드라마 '이번 생은 처음이라', '보이스 3', '아스달 연대기', '오 마이 베이비'까지 영화와 드라마, 장르에 제한 없이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입증했다. 최근에는 tvN 예능 프로그램 '어쩌다 사장'에 출연해 낚시부터 입담까지 다양한 매력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한편 '서복'은 오늘(15일) 극장 개봉과 함께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티빙에서 동시에 공개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