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티팬’ 최태준-최수영, 한 발짝 가까워진 두 사람…설렘 부르는 묘한 기류
상태바
‘안티팬’ 최태준-최수영, 한 발짝 가까워진 두 사람…설렘 부르는 묘한 기류
  • 조정원 기자
  • 승인 2021.05.21 15: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가딘미디어 제공
사진=㈜가딘미디어 제공

[조정원 기자] 드라마 ‘그래서 나는 안티팬과 결혼했다’의 최태준과 최수영이 묘한 기류로 시청자들에게 설렘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21일 오후 방송하는 금토드라마 ‘그래서 나는 안티팬과 결혼했다’(극본 남지연 김은정, 연출 강철우, 이하 ‘안티팬’) 13, 14회에서는(회당 30분 기준) 최태준(후준 역)과 최수영(이근영 역)의 스킨십이 그려지며 보는 이들의 가슴을 두근거리게 할 예정이다.

앞서 후준(최태준 분)과 이근영(최수영 분)은 만나기만 하면 투닥거리던 과거와 달리, 서로에 대해 알아가며 가까워졌다. 특히 후준은 방송이 처음이라 아무것도 모르는 이근영의 마이크를 손수 꺼주는가 하면 일본에서 길을 잃은 그녀를 찾아 헤매는 등 관심을 드러내며 처음과는 달라진 태도를 보였다.

이번에 공개된 스틸에는 후준과 이근영의 길거리 데이트가 담겨있다.  버스킹 하는 밴드가 부르는 자신의 노래에 이끌려 간 후준은 얼떨결에 마이크를 잡게 된다. 후준은 이근영 앞에서 처음으로 노래를 부르며 본업 잘하는 프로 아이돌의 면모를 선보인다.

그런가 하면 두 사람이 만들어내는 설렘 가득한 분위기가 예고됐다. 이근영의 어깨를 잡고 밀착한 후준은 떨리는 눈빛으로 그녀를 바라보고, 이근영은 민망한 듯 시선을 피하며 묘한 기류를 자아내고 있다.

그뿐만 아니라 갑작스레 내리는 비에 이근영에게 재킷을 씌워주는 후준의 모습은 미소를 자아낸다. 성큼 진전된 관계 속, 로맨틱한 분위기의 두 사람이 어떤 이야기를 만들어낼지 본방송에 대한 호기심이 높아진다.

‘안티팬’ 제작진은 “이번 주 방송에서는 후준과 이근영의 티격태격 일상뿐만 아니라 이들 사이 발생한 의미심장한 분위기가 그려진다. 그동안 싸우기 바빴던 두 사람이 여러 가지 일을 함께 겪으며 쌓아올린 감정들을 내비친다고 해 앞으로 이들이 맞을 감정 변화에 주목해 주셨으면 좋겠다”라고 전했다.

한편 ‘안티팬’은 매주 금, 토요일 오후 6시 한 회에 30분 분량으로 금요일 2회, 토요일 2회씩 네이버TV와 V-LIVE에서 방송된다. 글로벌 플랫폼 iQIYI(아이치이), VIKI(비키), 일본 아마존 프라임 비디오(Amazon Prime Video JP)에서는 한 회에 60분 분량으로 매주 금, 토요일 동시 공개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