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테이션’ 이휘서, 당돌+상큼 매력으로 ‘이미테이션’ 접수! 팬클럽 회장 포스
상태바
‘이미테이션’ 이휘서, 당돌+상큼 매력으로 ‘이미테이션’ 접수! 팬클럽 회장 포스
  • 조정원 기자
  • 승인 2021.05.22 11: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KBS2 ‘이미테이션’ 방송 캡처
사진=KBS2 ‘이미테이션’ 방송 캡처

[조정원 기자] 배우 이휘서가 ‘이미테이션’에서 막대한 힘을 쥔 팬클럽 회장으로 변신해 당돌한 매력을 드러냈다.

이휘서는 지난 21일 오후 방송한 KBS2 금요드라마 ‘이미테이션’에서 그룹 샥스 팬클럽 핀즈 회장 태리(이휘서 분)로 등장해 권력(이준영 분)을 퇴출 위기에 놓이게 하며 샥스를 애타게 했다. 

‘이미테이션’은 아이돌 100만 연예고시 시대에 맞춰 진짜를 꿈꾸는 모든 별을 응원하는 아이돌 헌정서로, 동명의 웹툰을 원작으로 한 작품이다. 

이휘서는 극 중 TOP 아이돌 샥스의 팬클럽 핀즈 회장 태리 역을 맡았다. 태리는 샥스의 센터 권력에게 무한 서포트와 사생 팬들로부터 샥스를 지키는 팬클럽 회장이다. 

이날 방송에서 태리는 마하(정지소 분)가 권력에게 패딩을 주는 장면을 목격했다. 이 패딩은 샥스 6주년 기념으로 팬들이 선물한 공식 패딩이었다. 이에 태리를 주축으로 핀즈는 샥스 보이콧에 돌입했고, 권력은 퇴출 위기에 놓였다. 

권력은 논란이 커지자 직접 자필 사과문으로 오해였다는 입장을 전했고, 샥스 멤버들은 보이콧 시위 중인 핀즈에게 달려갔다. 핀즈는 자신들이 원하는 걸 아이돌 그룹, 기획사에 적극적으로 요구할 수 있는 동시에 비판 여론도 주도할 만큼 샥스와 동등한 위치에 있을 만큼 막강한 힘을 지니고 있었던 것이다.

이에 태리는 핀즈를 대표해서 “앞으로 계속 주시할 거다. 방심하면 안 된다. 다들 조심해라”라며 라리마(박지연 분)와 마하를 경계하겠다고 경고했다. 특히 샥스에게 당당하게 요구사항을 전하는 동시에 오해를 푼 이후에는 애교를 부리며 금세 다정한 팬 모드로 돌아가 눈길을 끌었다.

이처럼 이휘서는 당돌하면서도 상큼한 분위기로 태리를 완벽 소화, 극의 몰입을 높였다. 특히 박지연, 정지소와 이준영 사이에서 이휘서가 앞으로 또 어떤 활약을 펼칠지 기대를 모은다.

배우앤배움EnM, iAA엔터 임채홍 대표는 “이휘서는 신선한 비주얼과 안정적인 연기력을 바탕으로 출연하는 작품마다 팔색조 매력을 뽐내는 신예 배우다. ‘이미테이션’에서 첫 등장을 통해 태리 역할로 또 한 번 변화된 모습을 잘 보여줬다. 앞으로도 많은 사랑과 응원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한편 이휘서는 웹 드라마 ‘겨울 방학’ 주연 한수아 역을 통해 성공적인 데뷔를 알렸다. 이후 ‘슬기로운 의사생활’과 ‘부부의 세계’에 연달아 캐스팅되며 안정된 연기로 호평을 받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