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노의 질주: 더 얼티메이트', 팬데믹 시대 최고 흥행 오프닝 신기록 수립! 전 세계 1억 6,240만 달러
상태바
'분노의 질주: 더 얼티메이트', 팬데믹 시대 최고 흥행 오프닝 신기록 수립! 전 세계 1억 6,240만 달러
  • 조정원 기자
  • 승인 2021.05.24 11: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유니버설 픽쳐스 제공
사진=유니버설 픽쳐스 제공

[조정원 기자] 영화 '분노의 질주: 더 얼티메이트'가 단 8개 국가만으로 전 세계 박스오피스 정상에 등극하며 팬데믹 시대 최고 흥행 오프닝 수익을 기록했다.

할리우드 리포터 및 데드라인 등 주요 외신 및 유니버설 픽쳐스 공식 발표에 따르면 '분노의 질주: 더 얼티메이트'는 대한민국을 시작으로 중국, 러시아, 홍콩, 대만, 사우디 아라비아, 이집트 등 단 8개 국가에서 개봉하자마자 약 1억 6,240만 달러(한화 약 1,832억 원)의 글로벌 흥행 수익을 거두며 압도적 전 세계 박스오피스 1위에 등극했다.

이는 이전 팬데믹 시대 최고 흥행 오프닝 수익을 달성한 영화 '고질라 VS. 콩'이 2021년 3월 29일(월) 박스오피스 모조 기준으로 전 세계 38개 국에서 개봉한 흥행 수익 1억 2,200만 달러(한화 약 1,376억원)를 가뿐히 뛰어넘는 기록이다.

'분노의 질주: 더 얼티메이트'는 중국에서만 1억 3,560만 달러 흥행 수익을 돌파했으며, '어벤져스: 엔드게임' 이후 최고 흥행 오프닝 기록을 수립했다. 더불어 중국에서 팬데믹 시대 최고 외화 오프닝 흥행 신기록및 IMAX 신기록까지 석권했다. 그뿐만 아니라 러시아에서도 코로나19 이후 최고 흥행 오프닝 신기록을 달성, 개봉한 8개 국가 모두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하며 전세계 극장가에 '분노의 질주: 더 얼티메이트'가 그야말로 얼티메이트 그 자체인 극강의 흥행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분노의 질주: 더 얼티메이트'는 오는 6월 25일 북미와 영국 개봉에 이어 7월 유럽, 8월 일본 개봉 등 전 세계 순차 릴레이 개봉 예정이다. 따라서 보통 극장 개봉 후 1달 뒤 국내 IPTV를 통해 만날 수 있었던 것과 달리 '분노의 질주: 더 얼티메이트'는 미국 개봉 이후인 8월 초나 되어야 국내에서 VOD로 만날 수 있다. 이는 대한민국 전 세계 최초 개봉 이후 무려 10주 뒤로 관객들의 극장 관람에 가속도를 붙일 예정이다.

이처럼 '분노의 질주: 더 얼티메이트'의 전 세계 흥행 돌풍은 그야말로 침체돼 있던 대한민국 및 글로벌 극장가를 살릴 수 있는 2021년 최고의 기대작으로 주목받고 있다.

한편 '분노의 질주: 더 얼티메이트'는 가장 가까웠던 제이콥(존 시나 분)이 사이퍼(샤를리즈 테론 분)와 연합해 전 세계를 위기로 빠트리자 도미닉(빈 디젤 분)과 패밀리들이 컴백해 상상 그 이상의 작전을 그린 액션 블록버스터로, 절찬 상영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