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월의 청춘’ 이도현-고민시, 간절하게 맞잡은 두 손…실탄 등장 ‘폭풍전야’ 엔딩
상태바
‘오월의 청춘’ 이도현-고민시, 간절하게 맞잡은 두 손…실탄 등장 ‘폭풍전야’ 엔딩
  • 조정원 기자
  • 승인 2021.06.01 11: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KBS2 ‘오월의 청춘’ 방송 캡처
사진=KBS2 ‘오월의 청춘’ 방송 캡처

[조정원 기자] 드라마 ‘오월의 청춘’이 비극의 서막을 알렸다. 

지난달 31일 방송한 KBS2 월화드라마 ‘오월의 청춘’(극본 이강, 연출 송민엽) 9회에서는 환자의 곁을 지키는 이도현(황희태 역)과 고민시(김명희 역)의 모습을 비롯해 시민을 향해 무차별 공격을 일삼는 군인들의 참혹한 광경이 그려졌다. 

앞서 황기남(오만석 분)의 강압에 못 이겨 헤어졌던 황희태(이도현 분)는 김명희(고민시 분)를 찾아갔고, 더욱 굳건해진 사랑을 확인했다. 애틋한 두 사람의 입맞춤 장면과 광주로 향하는 군용트럭의 행렬이 이어져 다가올 비극을 암시했다.

‘오월의 청춘’ 9회에서는 광주를 점령한 공수부대에 김명희가 붙들리는 아찔한 전개가 이어졌다. 황희태가 군인과 치열한 몸싸움을 벌이다가 머리에 상처를 입자, 김명희는 그와 함께 병원으로 피신했다. 곧장 떠나려던 두 사람은 비상계엄이 전국으로 확대되면서 앞당겨진 통금 시간에 발목이 잡혔다. 황희태는 밤을 지새우며 기타로 자장가를 연주해 명희의 마음을 안정시켰고, 그런 그를 바라보며 미소 짓는 명희의 모습은 안타까움과 불안감으로 점철돼 폭풍전야의 긴장감을 자아냈다. 

그런가 하면 이수찬(이상이 분)과 이수련(금새록 분) 남매가 첨예하게 대립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수찬은 바꿀 수는 없다고 일침을 가했고, 이수련은 “바꿀 수는 없어도 내가 할 수 있는 일들은 있어”라며 대립각을 세워 보는 이들을 뭉클하게 했다. 

뒤이어 이수찬은 골목길에서 어린 학생을 희롱하는 군인 무리를 마주했고, 일반 시민은 해치지 않는다고 믿었던 그가 나섰다가 일격을 당하는 모습이 그려져 충격을 안겼다. 또한, 붙잡힌 시민을 풀어줬던 순경 최정행(정욱진 분)이 처참한 몰골로 발견되는가 하면, 병원을 가득 메운 환자들에게서 대검에 찔린 자상이 그날의 참혹함을 짐작하게 했다. 

방송 말미에는 군인에게 구타당한 하숙집 과외 학생 이진아(박세현 분)가 심정지 상태로 발견돼 시청자들의 손에 땀을 쥐게 했다. 황희태는 텅 빈 병원 복도에서 울부짖으며 심폐소생술을 이어갔고, 장석철(김인선 분)을 살리려 애쓰던 과거 트라우마를 떠올렸다. 다행히 이진아의 호흡이 돌아오자, 황희태는 병원에 남아 있자고 했던 김명희 덕분에 그녀를 살렸다며 고마워했다. 
고비를 넘긴 것도 잠시, 실탄을 건네받는 김경수(권영찬 분)와 서로의 손을 맞잡은 황희태와 김명희를 비추던 전등이 꺼지는 엔딩 장면이 안방극장을 공포로 숨죽이게 했다. 

또한, “함께라면 감당할 수 있을 것 같다는 믿음... 모든 전조를 이기는, 그 알 수 없는 믿음 하나. 그러나 미처 알지 못했다. 그 벼락 역시 단지 전조였을 뿐... 실제로 우리 앞에 다가오는 건 거대한 태풍이었다는 것을. 그리고 그 태풍 앞에서 우리가 할 수 있는 건 오로지, 날아가지 않게 서로의 손을 잡는 것뿐이었다”라는 황희태의 내레이션이 시청자들의 심금을 울렸다. 

이처럼 ‘오월의 청춘’은 역사의 소용돌이 아래 실재했던 인간 군상을 담아낸 다양한 인물들과 캐릭터에 숨을 불어넣는 배우들의 열연, 그리고 몰입도를 높이는 섬세한 연출력으로 드라마를 더욱 현실감 있게 그려냈다.

1일(오늘) 방송하는 ‘오월의 청춘’ 10회에서는 실탄이 등장하면서 수많은 희생자를 낳았던 사건을 예고해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최고조로 끌어올렸다. 

‘오월의 청춘’ 10회는 1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