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월의 청춘’, 최종회 관전 포인트 大 공개! 이도현-고민시 로맨스의 결말은?
상태바
‘오월의 청춘’, 최종회 관전 포인트 大 공개! 이도현-고민시 로맨스의 결말은?
  • 조정원 기자
  • 승인 2021.06.03 1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KBS2 ‘오월의 청춘’ 방송 캡처  
사진=KBS2 ‘오월의 청춘’ 방송 캡처  

[조정원 기자] ‘오월의 청춘’이 가슴 졸이게 하는 전개를 펼치며 마지막 회를 향해 달려가고 있다. 

KBS2 월화드라마 ‘오월의 청춘’(극본 이강, 연출 송민엽)은 이도현(황희태 역)과 고민시(김명희 역)의 애틋한 로맨스는 물론, 섬세한 연출력으로 표현해낸 시대적 아픔으로 안방극장에 깊은 울림을 전하고 있다.

최종회까지 단 2회만을 남겨두고 있는 가운데, ‘오월의 청춘’이 어떤 결말에 이르게 될지 마지막 관전 포인트를 짚어봤다. 

# 황희태의 교통사고, 배후는 누구?

지난 1일 방송한 ‘오월의 청춘’ 10회에서는 뜻밖의 교통사고를 당하는 황희태(이도현 분)의 엔딩이 시청자들의 숨을 멎게 했다. 그의 사고 소식을 전해 들은 김명희(고민시 분)는 충격에 휩싸였고, 그녀의 불안한 표정이 심상치 않은 전개를 암시했다. 

또한, 황희태와 김명희는 헤어지겠다고 했던 황기남과의 약속을 어겼기 때문에 그의 갑작스러운 사고가 더욱 의미심장하게 다가온다. 여기에 황기남은 서울에 있다고 믿었던 황희태가 광주에 있다는 소식과 함께 서울 자췻집의 전화가 연결되지 않자 분노했다.

황희태의 교통사고가 의미하는 것은 무엇인지, 그의 부재가 어떤 변곡점으로 작용할지 궁금증을 고조시킨다.

# 회중시계의 주인과 중년 남성의 정체는? 

‘오월의 청춘’ 첫 방송에서는 5.18 피해자로 추정되는 유골에서 회중시계가 발견됐다는 뉴스 장면과 이를 애처롭게 바라보는 중년 남성이 등장했다. 회중시계는 김명희의 아버지인 김현철(김원해 분)의 물건으로, 그녀가 물려받은 것은 아닌지 시청자들 추리의 촉을 발동시키고 있다. 

중년 남성의 신분 역시 시청자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유골이 발견됐다는 소식을 듣자, 그는 생을 마감하려는 듯 내디뎠던 걸음을 멈췄다. 짐가방까지 떨어뜨리며 주체할 수 없는 감정에 흔들리던 그가 황희태일지 아니면 또 다른 인물일지 마지막까지 시선이 집중되고 있다. 

# 황희태와 김명희의 로맨스, 해피엔딩 맞을까?

역사의 소용돌이가 몰아치는 지금, 황희태와 김명희는 티격태격하면서도 서로의 손을 붙잡으며 사랑을 키워나가고 있다. 황희태는 이진아(박세현 분)를 위해 간절하게 심폐소생술을 이어갈 때 김명희는 외딴곳에서 트라우마와 싸우고 있는 그를 찾아냈다.

또한, 김명희가 가족의 안위를 더 걱정하는 마음으로 힘들어하자, 황희태는 “사랑하는 사람이 무사했으면 좋겠단 마음이 나쁜 거예요? 그럼 난 그냥 나쁜 사람 할래요”라며 그녀를 다독였다. 

악랄한 권력을 휘두르는 황기남의 훼방과 시대의 아픔이 두 사람의 인생을 쥐고 흔들고 있지만, 이는 이들의 관계를 더욱 굳건하게 만들고 있다. 안방극장의 열렬한 응원을 이끌어내고 있는 황희태와 김명희의 이야기가 어떻게 마무리될지 최종회에 대한 기대감을 증폭시키고 있다. 

이처럼 로맨스의 애틋한 감성을 전하면서도 오늘을 있게 한 숭고한 희생을 돌아보게 하는 ‘오월의 청춘’은 오는 7일과 8일 오후 9시 30분에 11회와 최종회가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