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박 2일’ 라비, 신나면 ‘버카’행으로 전락하는 연정훈에게 일침!
상태바
‘1박 2일’ 라비, 신나면 ‘버카’행으로 전락하는 연정훈에게 일침!
  • 백융희 기자
  • 승인 2021.06.05 12: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KBS2 제공
사진=KBS2 제공

[백융희 기자] ‘1박 2일’ 멤버들이 속고 속이는 예측불허 두뇌 싸움을 벌인다.

오는 6일 오후 방송하는 KBS2 ‘1박 2일 시즌4’(이하 ‘1박 2일’) ‘우와한 여행’ 특집 마지막 이야기에서는 아름다운 강원도의 경관을 만끽하는 여섯 남자의 여행기가 펼쳐진다.

저녁 식사를 앞둔 멤버들은 ‘마피아 게임’과 같은 심리전을 하게 돼 설렘을 감추지 못한다. 라비는 흥분하면 제대로 된 기량을 펼치지 못하는 연정훈에게 “살짝 신나고 있어서 진짜 못할 예정”이라며 그의 완패를 확신한다.

멤버들은 본격적으로 심리전이 시작되자, 긴장감 속에서 서로를 경계하기 시작한다. 포커페이스를 유지하는 유형부터 재빠르게 자신의 패를 드러내는 도발까지 서슴지 않는 등 다양한 방식으로 게임에 완벽 몰입한다고.

하지만 대결이 시작되자, 극강의 천재와 바보를 넘나드는 멤버들의 알쏭달쏭 심리전이 흥미진진함을 자아낼 예정이다. 김종민은 “이 사기꾼!”이라고 분노하며 문세윤의 멱살을 잡아채고, 문세윤은 “이 형도 연기를 잘해”라며 속을 알 수 없는 침착함을 보인다고. 또한, 속고 속이는 난전 끝에 밝혀진 반전이 멤버들을 충격으로 몰아넣었다고 전해져 궁금증을 자극한다.

과연 멤버들을 충격으로 몰아넣은 반전은 무엇일지, 치열한 심리 전쟁에서 역대급 천재와 바보 자리에 등극한 멤버는 누구일지 본방송이 더욱 기다려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